할부금융손익, 삼성카드만 줄었다…전년대비 37.5% 감소

롯데카드 53.9% 늘리며 증가율 톱, 국민카드 1007억 원으로 1000억 원대 진입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카드의 할부금융손익이 급감했다. 다른 전업카드업체들은 모두 손익을 늘렸다. 

3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공시된 할부금융업 영위 카드사 6곳의 실적을 분석한 결과, 2021년 할부금융손익은 2530억 원으로 집계됐다. 2020년 2348억 원에서 7.8% 증가한 수치다.

할부금융손익은 할부금융수익에서 비용을 뺀 수치다. 지난해 새로 사업을 시작한 하나카드를 제외하면 4개사는 모두 전년 대비 증가했는데, 삼성카드 홀로 감소했다.

삼성카드의 할부금융손익은 2020년 173억 원에서 2021년 108억 원으로 37.5% 떨어졌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차량용 부품 차질에 따른 국내 자동차 생산량 감소, 소비자 카드할부 선택 등으로 신차 할부금융시장이 위축된 영향"이라며 "할부금융사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카드가 가장 큰 폭으로 손익을 늘렸다. 롯데카드 할부금융수익은 32억 원에서 49억 원으로 53.9% 증가했다. 

이어 우리카드가 246억 원에서 364억 원으로, 48.0% 증가했다. 

KB국민카드는 950억 원에서 1007억 원으로 5.9% 늘리며, 홀로 1000억 원을 넘겼다. 업계서 가장 큰 규모다.

신한카드도 947억 원에서 973억 원으로 2.7% 늘어나며 뒤를 이었다.

2021년 1월 새로 사업을 시작한 하나카드는 첫 해부터 30억 원의 손익을 올렸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