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장 평균 61.2세…5명 중 3명이 60대

3년 전보다 0.7세↑…최연소 손승우 지식재산연구원장(50세), 최고령 김용덕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이사장(78세)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공공기관장의 평균 연령이 61.2세로 조사됐다. 3년 전에 비해 0.7세 높아졌다.

17일 데이터뉴스가 공공기관장 372명의 출생년도를 분석한 결과, 출생년도가 파악된 311명의 평균 연령이 61.2세로 나타났다. 2019년(60.5세)에 비해 0.7세 상승했다.

311명의 공공기관장 중 60대가 178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체의 57.2%다.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손혁상 한국국제협력단 이사장, 장덕진 한국소비자원장 등 35명이 60세로 나타났다.

김정렬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 유석재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장, 박종승 국방과학연구소장, 최영석 충북대병원장 등 31명은 61세로 나타났다.

이어 50대가 119명(38.3%), 70대가 14명(4.5%)으로 집계됐다.

가장 젊은 공공기관장은 손승우 한국지식재산연구원장으로, 올해 50세(1972년생)다. 위스콘신대 로스쿨 박사 출신으로, 중앙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지난해 8월 한국지식재산연구원장에 취임했다.

59세 동갑내기는 정기환 한국마사회장, 박승기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장,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 등 32명으로, 50대 중 가장 많았다. 

가장 나이가 많은 공공기관장은 김용덕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이사장이다. 김 이사장은 1944년생으로 올해 78세다. 서울대 동양사학과 교수, 일본사학회 회장,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 등을 역임했으며, 2018년부터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