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운전자 생체신호 분석하는 '스마트캐빈 제어기' 개발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모비스의 칵핏시스템 엠빅스는 심전도 센서,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 멀미 저감 신기술 등을 탑재했다. /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운전자의 자세와 심박, 뇌파 등 생체신호를 전문으로 분석하는 통합제어기 '스마트캐빈'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기술은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측정하는 4개의 센서와 이를 분석하는 제어기, 소프트웨어 로직으로 구성된다. 

각 센서는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감지하고 관련 정보를 제어기에 전달하게 된다. 

탑승객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거나 졸음운전 같은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하면 내비게이션이나 클러스터 또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통해 경고를 주는 방식이다. 차량 내부의 온습도나 이산화탄소 수치까지 제어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차량용 헬스케어 시장에 특화된 신기술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뇌파 기반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엠브레인'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공개한 자율주행 통합 칵핏 시스템 엠빅스에는 심전도 센서,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 멀미 저감 신기술, 공기정화시스템 등 다양한 헬스케어 기술을 탑재했다.

전재승 현대모비스 연구개발부문장(상무)은 헬스케어 기능을 모빌리티에 탑재할 수 있도록 설계한 소프트웨어와 이를 통합 제어할 수 있는 제어기 개발기술이 핵심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