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 4주기 추도식, 충남 부여서 23일 거행

강창희 전 국회의장, 정진석 국회부의장, 김태흠 충남도지사 당선자, 나경원 전의원 등 100여명 참석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전 자유민주연합총재) 4주기 추도식이 23일 충남 부여 오산면 가덕리 가족묘장에서 진행됐다.

이날 추도식에는 강창희 전 국회의장, 정진석 국회부의장, 김태흠 충남도지사 당선자, 조부영 전부의장, 나경원 전의원, 김용채 전의원, 이양희 전의원, 이장우 대전시장 당선자, 심대평 전 충남지사, 딸 김예리 씨등 100여명이 참석해 성황리에 거행됐다. 

김종필 재단 추재엽 사무총장(전 양천구청장)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재단이사장 이태섭 전 과기부장관는 "총재님께서 그리도 바라셨던 자유와 민주 항상과 항심의 봉우리가 터지려하고 있다"면서 "두차례의 선거를 통해 이 땅에 국민을 바르게 이끌 지도이념이 회복되고 있다"고 윤석열 정부출범을 축하했다. 

강창희 전 국회의장은 "4년전에는 먹구름이 가득한 시절 소이부답으로 세상을 떠나셨는데 이제는 안도할 수 있는 세상이 됐다"고 거들었다. 

정진석 부의장은 "못사는 나라에는 민주주의도 없다"며 "조국 근대화에 앞장섰던 총리님의 뜻을  이어가겠다"고 추도했다. 

김태흠 충남지사 당선자도 "JP 어른이 있어 정치를 시작했다"면서 "어른의 정신을 받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는 윤석열 대통령,한덕수 총리도 조화를 보내왔다.

부여 =오창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