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부채비율 늘려 온 한국전력…상승속도 더 가팔라졌다

연료비 상승 등으로 작년 말 223.2%, 1분기 262.0% 기록…영업손실·중대재해도 골머리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전력이 최근 5년동안 매년 부채비율을 늘려왔다. 최근 부채비율 상승속도는 더 빨라졌다.

1일 데이터뉴스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한국전력의 재무상황을 분석한 결과, 한국전력의 부채비율이 2016년 이후 매년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6년 말 143.4%였던 한국전력의 부채비율은 2017년 말 149.2%, 2018년 말 160.6%, 2019년 말 186.8%, 2020년 말 187.5%을 기록한데 이어 지난해 말 223.2%로, 200%를 넘겼다. 이 같은 추세는 올해도 이어져 1분기 말 부채비율이 262.0%까지 상승했다. 

연료비 상승과 탈원전 정책 등으로 실적 악화를 겪으며 재무부담이 가중된 것으로 풀이된다.

2017년에는 4조9532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지만, 2018년(-2080억 원)과 2019년(-1조2765억 원) 연속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2020년 영업이익 4조863억 원으로 흑자전환했으나 지난해 5조8601억 원의 역대 최대 손실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에는 7조7869억 원의 손실을 내 지난해 연간 영업손실을 넘어섰다.

지난 20일 기획재정부는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결과 및 후속조치를 발표하며 한국전력과 자회사에 대해 한국전력의 재무상황 악화에 따른 강도 높은 자구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한국전력과 9개 자회사(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한수원, 한국전력기술, 한전KDN, 한전KPS)의 기관장과 감사, 상임이사의 성과급을 자율 반납하도록 권고했다.

이에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을 포한한 경영진은 2021년도 경영평가 성과급을 전액 반납하기로 했다. 또 1직급 이상 주요 간부들도 성과급 50%를 반납한다.

한편, 지난해 11월 한국전력 하청업체 근로자의 감전 사망사고와 관련해 정승일 사장에게 경고 조치도 내려졌다.

한국전력은 올해 30조 원대 적자가 예상되는 가운데 전기요금 인상 카드를 사용했다. 재무여건 악화, 물가 상승 등을 인식해 3분기 연료비 조정단가를 5원/kWh(킬로와트시)로 확정했다. 4인 가구 전기요금은 월 평균사용량 307kWh 기준, 월 1535원 인상된다.

이와 함께 한국전력은 사업구조조정, 긴축경영 등을 통해 재무 개선을 이루겠다고 밝혀 올해 실적이 주목받고 있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