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카(LOCA) 흥행 제대로…롯데카드, 연회비수익 300억 원 돌파

1년 새 14.2% 늘어, 전년 대비 증가율 업계 최고…규모는 삼성카드, 657억 원으로 최대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롯데카드 연회비수익이 300억 원을 돌파했다. 전년대비 증가율이 업계 최고다.

11일 데이터뉴스가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공시된 전업카드사 7곳의 1분기 연회비 수익을 분석한 결과, 올해 2955억 원의 수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 2752억 원에서 7.4% 증가했다.

7곳 중 6개사의 연회비 수익이 1년 전 대비 늘었다.

롯데카드는 264억 원에서 302억 원으로 14.2% 증가, 증가율이 업계 최고를 기록했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롯데카드의 전략 상품인 '로카(LOCA)' 시리즈의 흥행과 신규 회원 수 증가로 연회비 수입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로카 시리즈는 출시(2020년 8월) 후 올해 1월말 150만 장, 5월 180만 장 돌파라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는 롯데카드가 역대 출시한 메인 시리즈 상품 중 가장 빠른 수치다.

신한카드는 507억원에서 566억 원으로 11.5% 증가율을 보이며 2위를 기록했다.

현대카드는 530억 원에서 584억 원으로 10.1% 늘었다.

삼성카드는 611억 원에서 7.6% 늘어난 657억 원으로 조사됐다. 규모는 업계에서 가장 컸다.

KB국민카드와 우리카드의 증가율은 2.5%, 1.5%로 나타났다.

하나카드는 187억 원에서 180억 원으로 3.8% 소폭 감소했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