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탄해진 농협중앙회…이성희 회장, 순이익 차곡차곡

작년 100억 넘긴 후, 올해 1분기만에 2021년 전체 순이익 51% 달성…신용·경제부문 동반 성장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사업부문별 고른 성장을 이끌어 내며 탄탄한 농협을 만들고 있다. 작년 한해 순이익을 100억 원대로 끌어 올린데 이어, 올해는 1분기에만 53억 원의 순이익을 냈다. 전년 1분기에 비해 57.8% 증가한 수치다. 

11일 데이터뉴스가 농협중앙회에 공시된 1분기 영업실적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에만 지난해 순이익 51.0%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회장은 2020년 1월 취임했다. 취임한 해 순이익은 전년에 비해 소폭 감소했으나, 2021년 곧바로 반등에 성공, 순이익 104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44.4% 증가했다. 

올해 1분기에는 53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수익은 188억 원에서 234억 원으로 24.8% 증가했다.

영업비용을 제외한 매출 총 이익은 91억 원에서 115억 원으로 26.2% 증가했다.

이중 신용사업 부문은 86억 원에서 110억 원으로 27.6% 성장했다. 농산물 유통 등 경제사업은 5.6억 원에서 5.8억 원으로 3.8% 늘었다.

영업이익은 33억 원에서 54.4% 늘어난 52억 원으로 집계됐다.


균형잡힌 성장을 이끈 이 회장은 1949년생으로, 장안대에서 세무회계학을 전공했다. 1971년 낙생농협에 입사해 1998년 조합장으로 일했으며 농협중앙회에서 이사(2003년), 감사위원장(2008년)등을 역임했다.

2020년 1월 제24대 농협중앙회장 자리에 올랐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