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하나은행과 ‘공동자동화점’ 열어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우리은행이 하나은행과 ‘하남미사 공동자동화점'을 연다. /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하나은행과 경기도 하남시 망월동에 ‘우리은행×하나은행 하남미사 공동자동화점’을 연다고 6일 밝혔다.

공동자동화점은 올해 4월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에 개점한 우리은행×하나은행 공동점포 이후 두 번째 은행 간 협업 사례로, 금융소비자의 금융편의를 위해 추진하는 공동사업이다.

공동자동화점은 각 은행이 동일한 공간 내 영업공간을 절반씩 사용하며, 우리은행 ATM과 하나은행 ATM을 2대씩 설치해 365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1시 30분까지 운영한다. 설치된 ATM은 각 은행의 기존 ATM과 동일하게 현금입출금, 통장정리, 공과금 등 은행업무가 가능하다.

공동자동화점이 설치되는 하남시 망월동은 반경 1km 이내 우리은행 및 하나은행 영업점이 없는 공백지역으로 금융소비자를 위한 ATM 운영이 필요한 곳이다. 두 은행이 공동자동화점을 운영하면서 은행은 ATM 운영 비용을 절감하고, 고객의 금융접근성을 개선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지난 공동점포에 이어 공동자동화점 오픈으로 보다 효율적으로 ATM을 운영하면서 고객의 금융 편의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에도 고객을 위한 다양한 대면 채널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수영 기자 swim@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