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출산 직원 자녀에 1억 원 지급

2024년 시무식서 저출산 대책 발표…"저출산 사태 지속되면 20년 후 국가 안전보장 등 위기 겪을 것"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출산 직원 자녀에게 1억 원 장려금 지급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맨 앞줄 가운데)과 임직원들이 5일 부영 컨벤션홀에서 진행된 2024년 시무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출산 직원 자녀에게 1억 원의 장려금을 지급하는 출산장려 정책을 발표했다. 저출산 대책의 일환으로 2021년 이후 출산한 직원 자녀 70명에게 1억 원씩의 출산장려금을 지급했다.

부영그룹은 5일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 컨벤션홀에서 2024년 시무식을 개최했다. 

이 회장은 시무식에서 “저출산 사태가 지속된다면 20년 후 국가 안전보장과 국방인력 부족 등 위기를 겪을 것”이라며 “국가안전보장을 준비하면 대안이 있어야 한다”고 출산장려금 지급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셋째까지 출산한 임직원 가정에는 국가로부터 토지가 제공된다면 임차인의 조세부담이 없고 유지보수 책임이 없는 국민주택을 제공해 앞으로도 저출산 문제해결을 위해 기업이 할 수 있는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부영그룹이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사내 복지는 ▲2021년 이후 출산한 직원에게 자녀 1인당 1억 원 지급 ▲자녀 대학 학자금 지급 ▲직계가족 의료비 지원 ▲자녀 수당 지급 등이 있다.

부영그룹은 이 날 영구 임대주택에 대한 공급방안도 제시했다. 하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당일처리 보수체계를 구축하고 하자 발생 전 사전 대응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입주민의 쾌적한 주거생활을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