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작년 4분기 영업이익 177억…8분기 만에 흑자전환

‘세븐나이츠 키우기’ 실적 반영,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 업데이트 효과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넷마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177억 원 기록

넷마블은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 6649억 원, EBITDA 604억 원, 영업이익 177억 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보유자산 매각으로 인한 법인세 증가 등으로 1950억 원 적자를 기록했다.

2023년 연간으로는 매출 2조5014억 원을 기록했으며, 누적 EBITDA는 1158억 원, 누적 영업손실은 696억 원, 당기순손실은 3133억 원으로 집계됐다. 

해외 매출은 지난해 4분기 5340억 원, 2023년 연간 2조780억 원을 기록했다. 4분기 국가별 매출 비중은 북미 45%, 한국 20%, 유럽 12%, 동남아 9%, 일본 6%, 기타 8% 순이다. 

4분기 장르별 매출 비중은 캐주얼 게임 43%, RPG 38%, MMORPG 9%, 기타 10%로 다변화된 포트폴리오를 지속 중이다.

전 분기에 비해 매출이 늘고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은 지난해 9월 출시한 ‘세븐나이츠 키우기’의 실적 온기 반영 및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의 업데이트에 따른 매출 증가가 주된 요인이다.

넷마블은 2024년 상반기에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과 ‘나 혼자만 레벨업:어라이즈’, ‘레이븐2’, ‘킹 아서: 레전드 라이즈’ 등 신작 4종과 함께 중국 출시작 1종(제2의 나라: Cross Worlds) 등 총 5종의 게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해 출시를 목표했던 게임들의 개발 일정이 지연되면서 7분기 연속 영업손실을 기록하는 등 시장의 기대치에 부합하지 못했으나 4분기 턴어라운드로 재도약을 위한 전기를 마련했다”며 “2024년은 ‘아스달 연대기’, ‘나 혼자만 레벨업’ 등 기대작들의 출시가 예정된 만큼 선택과 집중을 통해 게임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hones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