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 설계사 월평균 소득 317만원…손보는 245만원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생명보험업계 설계사들의 월 평균 소득이 정규직 근로자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8일 보험회사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2016년 업무보고서'에 따르면 생명보험업계 설계사의 월평균 소득은 317만 원, 손해보험업계는 245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통계청 기준 2015년도 전체 근로자의 월 평균 소득인 242만 원보다 많으며 정규직 근로자의 월 평균 소득(277만 원)과 비교해도 높은 수준이다.

고용노동부의 고시기준을 보면 설계사의 월 평균 소득은 다른 특수고용직에 비해 높다.

지난해 기준 생보 설계사의 월 평균 소득액은 262만 원으로 9개 특수고용직종 가운데 가장 높았고 손보 설계사는 281만 원으로 5위를 차지했다.

노동부의 고시기준은 산업재해보험의 보험료와 보험급여 산정의 기초가 되는 평균 임금이다.

보험업계는 설계사들의 월 평균 소득이 높아 다른 특수고용직과 같이 취급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특히 산재보험 적용 의무화는 설계사들의 실질적 보호 수준 저하를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보험회사는 설계사가 단체보험과 산재보험 중 하나를 선택해 가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6월 말 기준 단체보험 가입자는 94.5%, 산재보험 가입자는 5.5%에 그쳤다. 이는 단체보험이 업무와 관련 없이 발생한 질병과 사고를 보장해주고 회사가 보험료를 100%로 부담하는 반면 산재보험은 업무상 발생한 사고나 질병만 보장하며 설계사가 보험료의 절반을 부담해야하기 때문이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