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준 한독 대표, 실적악화에 4연임 물건너 가나

서울대 의대 출신 제약사 CEO, 2009년 선임 이후 영업이익 줄곧 내리막길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안신혜 기자] 김철준 한독 대표이사 사장이 오는 3월 임기만료를 앞두고 연임이 불투명하다. 김 대표는 2009년부터 3연임에 성공한 전문 경영인이지만, 동종 업계에 비해 상대적으로 나빠진 실적으로 인해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

11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공시보고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한독의 2017년 3분기까지 누적 실적은 매출액 3248억 원, 영업이익 16억 7000만 원, 당기순이익 -24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10.8%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9.2% 감소했다. 당기순이익도 적자다.

한독은 2016년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39.7% 감소하는 등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2017년에도 이같은 부진은 이어져 3분기 누적 실적은 2016년 실적에도 미치지 못했다. 영업이익은 17억 원으로 전년동기(21억 원) 대비 19.2% 줄어들었다.

2009년 김 대표 취임 당시에 비하면 수익성은 최악이다. 영업이익은 2009년 194억 원에서 2016년 36억 원으로 81.2% 감소했다. 선임이후 2010년 영업이익이 268억 원을 기록하며 선임 이전인 2008년 영업이익(250억 원)을 넘어섰지만, 이후 한 번도 선임 이전 한독의 영업이익을 넘어서지 못했다.

매출이 늘어났지만 영업이익은 줄어든 만큼, 영업이익률도 크게 떨어졌다. 2009년 영업이익률은 6.6%, 2010년 영업이익률은 8.4%를 기록했지만 수익성이 최악이었던 2016년 영업이익률은 0.9%로 집계됐다. 선임 이전 기록했던 9.1%에 1/10이 됐다. 2017년 3분기 누적 영업이익률은 0.5%로 전년동기 0.7%보다 0.2%포인트 감소했다.

2009년 이후 연간 매출은 2934억 원에서 2016년 3961억 원으로 34.9% 증가해 외형성장했다. 하지만 수익성이 감소하고 있는 이유는 비용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판매비와관리비는 2009년 968억 원에서 2016년 1239억 원으로 27.9% 늘었고, 지난해 3분기 누적 판관비는 1015억 원으로 전년동기(919억 원) 대비 10.4% 증가했다. 매출원가는 2009년 1772억 원에서 2016년 2686억 원으로 51.6% 증가했고, 2017년 3분기 누적 기준 매출원가는 2217억 원으로 전년동기(1993억 원) 대비 11.2% 증가했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김 대표의 4연임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데이터뉴스 인맥연구소 리더스네트워크에 따르면 김 대표는 1952년생으로 서울대 의대 출신이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장 등을 거친 후 1994년 제약업계로 둥지를 틀었고, 한독에는 2007년 입사해 2009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ann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