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의 ‘고심’...상임고문제 폐지하나

한동우 전 회장 '셀프 고문'에 금감원 개선 요구...3월 주총서 해법제시 주목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김정태 회장의 사실상 3연임 확정으로 하나금융지주를 둘러싼 지배구조 논란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가운데, 이제 금융권의 시선은 신한금융지주의 3월 정기 주주총회로 옮겨가고 있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이 3월 주총에서 고문제도, 특히 상임고문 직과 관련 개선안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해 9월 신한금융의 지배구조에 문제를 제기하고 재일동포 사외이사에 대한 검증 강화와 함께 고문제도의 개선을 요구했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초 고문운영규정을 새로 만들어 한동우 전 회장을 상임고문으로 선임했다. 한 전 회장이 물러나면서 자리를 만들고 스스로 그 자리에 올랐으니 셀프 상임고문인 셈이다.

이에 대해 금융감독원 측은 고문운영규정에 자문실적과 관리절차, 평가절차가 마련돼 있지 않다적정성 평가 등 사후관리를 강화해 고문제도의 투명성 및 실효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사실상 한 상임고문의 선임에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금융지주 회장이 퇴임 직후 고문에 위촉된 경우는 드물다. 퇴임 후에도 경영에 간섭한다는 논란에 휩싸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주요 금융지주사 중 유일하게 퇴임 후 고문으로 위촉된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의 경우 막후경영 논란이 끊이지 않았으며, 최근 회장 선임 과정에서도 김정태 회장 측과 갈등을 빚기도 했다.

한 상임고문의 역할 역시 단순한 경영 자문에 그치지 않고 있다는 게 금융권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인사를 비롯해 각종 경영 현안에서 여전히 그룹 전반으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 신한금융 계열사 사장의 상당수가 한 상임고문의 사람들로 분류된다.

이런 이유로 일각에서는 조 회장이 금융당국의 고문제도 개선 요구를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은행장에 이어 회장으로 발탁해준 은혜(?)는 차치하더라도 한 상임고문의 지지 또는 지원 없이는 회장 직을 원만히 수행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조 회장은 그룹 내 지지세력이 경쟁자로 꼽히는 위성호 신행은행장보다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렇다고 금융당국의 요구를 무작정 무시하기도 어려워 조 회장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다.

금융위원회는 이달 중 금융감독원이 주요 금융지주사들의 경영권 승계 절차, 회추위 구성·운영 등에 대해 착수한 검사결과를 바탕으로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앞서 하나금융은 금융당국의 요구를 반영해 김정태 회장을 회장추천위원회(회추위)에서 배제하는 등 지배구조 개선안을 마련한바 있다. KB금융 등 다른 금융지주사들도 현재 개선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금융도 어떤 형태로든 지배구조 개선안을 마련해야 하는데, 한 상임위원의 거취를 포함해 고문제도 개선도 포함할지 주목된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