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취급고 3조7438억 원, 영업이익 1575억 원...역대 최대 실적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안신혜 기자] CJ오쇼핑(대표 허민회)이 2017년 취급고 3조 7438억원, 영업이익 1575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연간 취급고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2017년 취급고는 전년 대비 18.4% 성장했다. CJ오쇼핑에 따르면 렌탈, 여행 등 무형상품 증가와 패션 중심의 단독상품 판매가 확대됐다. 또 T커머스 채널을 통한 취급고는 2016년 1075억원에서 2017년 2356억원을 기록, 전년 대비 120% 증가를 보여주며 연간 취급고 성장에 영향을 끼쳤다. 

2017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8.7% 성장하며, 역대 최고였던 2013년 영업이익(1572억원)을 경신했다.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높은 자체 개발 상품의 판매 비중을 확대하고, 반복 구매율 및 구매 단가가 높은 ‘멀티고객’의 비중 증가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4분기 실적은 취급고 1조319억원, 매출액 3121억원, 영업이익 419억원을 기록했다. CJ오쇼핑에 따르면 분기 취급고가 1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분기의 계절적 요인과 더불어 단독 패션 브랜드의 선전으로 인한 영향이다.

CJ오쇼핑은 지난해 인테리어, 식품, 의류 등 T커머스에 최적화된 상품 기획을 바탕으로 T커머스 채널에서 크게 성장했다. 또 웹드라마, 푸드쇼, 쇼핑 버라이어티 등 차별화된 미디어 커머스 콘텐츠를 선보이며 기존 홈쇼핑 주 소비자들의 연령대보다 낮은 2040 세대를 타겟팅한 것이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모바일 생방송 전용채널인 ‘쇼크라이브'를 론칭하기도 했다.

해외사업도 흑자를 기록했다. 터키, 일본, 중국 남방, 인도의 사업구조 개선을 마무리했고, 중국 천천, 베트남, 태국 법인은 이익 개선이 개선됐다. 특히 태국 GCJ는 2012년 6월 개국 이후 5년 만에 첫 흑자를 기록하며 태국 홈쇼핑 업계 최초로 턴 어라운드에 성공했고 취급고도 전년 대비 14% 성장한 650억원을 기록했다.

정명찬 CJ오쇼핑의 경영지원담당은 “TV홈쇼핑 채널의 차별화를 위해 온리원 브랜드를 중심으로 상품 경쟁력을 높이고 방송 콘텐츠를 강화한 것이 외형과 수익 모두의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는‘비욘드 홈쇼핑(Beyond HomeShopping)’을 모토로 단독상품 기획 강화, V커머스를 중심으로 한 차별화된 유통 플랫폼 확대 및 글로벌 사업의 재확산을 통해 큰 폭의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nn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