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공지능 적용 ‘올레드 TV’로 승부”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LG전자가 5일 서울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개최한 ‘2018년 LG TV 신제품 발표회’에서 최상규 한국영업본부장(왼쪽)과 권봉석 HE사업본부장이 'LG 올레드 TV AI 씽큐'를 선보이고 하고 있다.


[데이터뉴스=강동식 기자] LG전자가 인공지능 플랫폼을 적용한 신제품 TV를 출시한다.

LG전자는 5일 서울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2018년 LG TV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 ‘딥씽큐(DeepThinQ)’를 적용한 ‘LG 올레드 TV AI 씽큐(ThinQ)’와 ‘LG 슈퍼 울트라HD TV AI 씽큐’로 인공지능 TV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지난해 160만 대에서 올해 250만 대로 세계 시장규모 확대가 예상되는 올레드 TV를 앞세워 프리미엄 TV 시장 우위를 지킨다는 전략이다. LG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끄고 켜 자연 그대로의 색과 완벽한 블랙 표현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올레드 TV 대중화, 대형화로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혀 ‘프리미엄TV는 올레드’라는 인식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며 “인공지능으로 한 차원 더 높인 올레드 TV로 또 한 번 앞서가겠다”고 강조했다.

LG전자의 인공지능 TV는 자연어 음성인식을 활용해 ‘인공지능 맞춤검색’, ‘인공지능 TV 제어’, ‘인공지능 영상·사운드 모드 조정’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기존에는 TV에서 검색하거나 설정을 변경할 때 여러 차례 버튼을 눌러야 했지만, LG 인공지능 TV에서는 매직리모컨의 마이크 표시 버튼을 누른 뒤 명령하면 된다.

LG전자는 또 올해 올레드 TV 주요모델에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화질엔진 ‘알파9’을 장착해 보다 완벽한 올레드 화질을 제공한다. 알파9은 입력 영상을 분석해 4단계로 노이즈를 제거해준다. 1, 2단계에서 영상의 깨진 부분이나 잡티를 제거하고 3, 4단계에서 영상에 줄이 생기는 밴딩 노이즈나 색상의 뭉개짐을 완화해 준다. 또 사물과 배경을 분리한 후 각각 최적의 명암비와 채도를 찾아 값을 조정한다. 

LG전자는 올해 총 10개 올레드 TV 모델을 국내에 출시한다. 또 올레드 TV 가격을 지난해보다 20% 정도 낮춰 올레드 TV 시장 확대에 나선다. 올레드 TV 가격을 55형은 300만 원에서 360만 원, 65형은 520만 원에서 1100만 원, 77형은 1700만 원에서 2400만 원으로 책정했다.

LG전자는 나노셀(Nano Cell) 기술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도 선보인다. 패널 위에 극미세 분자를 덧입힌 나노셀 기술은 색의 파장을 나노 단위로 정교하게 조정해 보다 많은 색을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다. 나노셀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는 사용자가 화면을 정면에서 볼 때와 60도 옆에서 볼 때 색상 차이가 없다. 

LG전자는 지난해 올레드 TV에만 적용했던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와 ‘갤러리 모드’를 슈퍼 울트라HD TV까지 확대 적용한다. 돌비 애트모스는 화면상의 사물의 움직임이나 위치에 따라 소리가 사용자의 앞이나 뒤, 위에서 들리는 것처럼 만들어 주는 입체음향 시스템이다. 

나노셀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의 가격은 55형이 210만~260만 원, 65형이 350만~390만 원이다.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