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신개념 지능형 출입카드 발급시스템 출시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 CNS가 출시한 지능형 출입카드 발급기 / 사진=LG CNS

[데이터뉴스=강동식 기자] LG CNS(대표 김영섭)는 인공지능과 스마트폰 제어기술 등을 활용해 사람과 문서에 강력한 보안을 제공하는 ‘지능형 출입카드 발급시스템’과 ‘지능형 출력물 보안솔루션’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능형 출입카드 발급시스템은 기업의 출입 보안을 강화하고 방문객 출입 인증시간을 대폭 줄여주는 신개념 출입 시스템이다.

현재 대부분 기업의 출입을 위해 안내데스크에 신분증 제출 후 본인 확인과정을 거쳐 출입카드를 발급받고 스마트폰에 보안스티커를 부착한다. 또 노트북 등 전자장비 반입을 위한 물품반입신청서를 작성해야 하는 등 여러 출입 절차를 거쳐야 한다. 

지능형 출입카드 발급시스템은 이러한 단점을 개선해 방문객이 안내데스크에 줄을 설 필요 없이 LG CNS 출입카드 발급기에 신분증을 투입하고 전화번호를 입력해 본인 확인을 끝낸다. 

방문객 스마트폰 ‘비지터 온(Visitor ON)’ 전용 앱에 생성된 QR코드를 발급기 센서에 갖다 대면 스마트폰 보안이 작동되고 카메라, 마이크, 블루투스, 테더링 기능을 자동으로 차단 후 출입카드를 발급한다. 이 과정은 25초면 끝난다. 

비지터 온은 LG CNS 자체 보안 솔루션으로, 스마트폰을 포함한 각종 전자기기의 보안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회사 측은 지능형 출입카드 발급시스템 시범 운영 결과, 최대 1시간까지 소요되던 대기시간이 1분으로 단축됐으며, 시간당 출입 처리 가능한 방문객 수도 200여명에서 900여명으로 4배 이상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LG CNS가 함께 선보인 지능형 출력물 보안솔루션은 문서의 출력, 복사, 보관, 반출, 파쇄 등 출력물의 모든 과정을 관리해 기업 핵심문서 유출을 차단하는 기술이다. 

LG CNS는 파쇄할 보안 문서가 실제 출력된 원본이 맞는지 확인하고, 보안 문서의 외부 반출을 막기 위해 지능형 출력물 보안솔루션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했다. 

인공지능 영역인 이미지 매칭 기술로 문서 출력 시 스캔한 이미지 파일과 파쇄하려는 문서를 비교해 위변조 여부를 식별해 기업의 주요 기밀문서 유출을 원천 차단한다. 

이미지 매칭기술은 문자 인식에 많이 쓰이는 OCR 기술보다 정교해 출력물이 구겨지거나 필기 흔적이 남아있는 등 다양한 형태의 훼손문서도 99% 이상의 정확도로 위변조 검증이 가능하다. 

또 문서의 출력, 복사, 보관, 반출, 파쇄 각 단계별 문서데이터를 사용자와 보안담당자에게 전송, 현재 문서 상태를 실시간으로 추적할 수 있다.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