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유럽 스마트폰 제조업체에 특허 침해 소송 제기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강동식 기자]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유럽 스마트폰 제조업체 위코(Wiko)를 상대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는 9일(현지시간) 독일 만하임 지방법원에 위코가 자사의 LTE 표준특허를 침해했다며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LG전자가 스마트폰과 관련한 특허소송을 제기한 것은 지난해 3월 미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BLU에 소송을 제기한 이후 두 번째다.

시장조사기업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위코는 지난해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1000만 대 이상의 스마트폰을 판매했다.

LG전자는 2015년 위코에 첫 경고장을 보낸 이후 여러 차례 특허 라이선스 협상을 요구했지만 위코는 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전생규 LG전자 특허센터장은 “자사가 보유한 특허에 대해 정당한 대가 없이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에 대해 향후에도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