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5G 기지국 구축에 5년간 7조5000억 투자 계획”

송희경 의원, “5G 생태계 위해 한시적 세제 혜택 필요”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강동식 기자] 이동통신3사가 5세대(G) 이동통신 기지국 구축에 2019년부터 5년간 약 7조5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5G 투자에 따른 산업 생태계 활성화와 혁신성장을 위해 한시적 세제 혜택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아 추산한 ‘이통 3사 연도별 5G 기지국 구축계획’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의 2019~2023년 5G 기지국 구축 투자액은 총 7조4812억 원으로 예상됐다.

송 의원 측은 예상되는 투자액은 8년간 20조 원을 투자한 LTE에 비해 적은 규모라며, 5G가 LTE에 비해 2~3배 기지국을 갖춰야 하는 점을 고려하면 소극적으로 투자규모를 책정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송희경 의원은 “사업자들의 과소 투자계획은 통신시장 정체와 5G망 수익모델 불확실성에 따른 투자 위축 때문으로 보인다”며 “5G산업 생태계 확대와 경쟁력 우위를 위해 5G 투자에 대한 한시적 세제 혜택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미국, 영국, 일본, EU 등 해외 주요 선진국들은 기업들이 5G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10% 수준의 연방소득세 공제, 인터넷망 설비 보유세 감면, 신기술 투자 5% 세액공제 등의 산업 투자 촉진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