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드론-AI 연계 도시가스배관 안전관리 서비스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 C&C(사업대표 안정옥)는 SK E&S의 도시가스 자회사 충청에너지서비스와 함께 드론, 주변 CCTV, 모바일 영상 등 다양한 영상을 실시간 분석해 위험상황을 파악, 경고하는 ‘에이든 드론관제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고 10일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SK㈜ C&C의 비전 AI(인간의 시각적 인식능력을 재현한 인공지능) 솔루션 ‘에이든(AIDEN)’과 연계한 드론은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산지나 위험지역, 광범위한 지역에 위치한 시설물, 가스관 등의 감시를 담당한다. 

증강현실(AR)·AI 기술이 적용된 드론을 가스 등 안전관리 분야에 활용한 것은 국내 최초다.
에이든을 연계한 드론의 첫 임무지역은 충청에너지서비스가 관할하는 충북지역 도시가스시설이다. 충북지역 내 자율비행 설정경로에 따라 돌면서 미신고 굴착공사나 건설장비 등의 접근을 찾아낸다.

에이든 드론관제 플랫폼의 가장 큰 장점은 빠르고 정확한 위험현장 파악과 위치정보 제공이다. 이 플랫폼은 드론으로부터 가스배관 주변상황의 영상을 실시간으로 받아 분석한다. 지리정보시스템(GIS)과 연계해 현장의 실시간 영상에 시설물 정보를 AR로 함께 보여주고, 위험지역의 위치정보(도로명 주소)를 제공해 빠른 대응을 지원한다.

또 객체인식기술을 이용해 다양한 색상과 크기의 굴삭기 움직임을 실시간 감지하고 GIS와 연계해 땅 밑에 묻혀있는 가스배관 위치를 AR로 보여줘 미신고 굴착공사로 인한 사고를 방지한다. 주변 CCTV 정보나 모바일 영상도 에이든 드론관제 플랫폼이 실시간 분석해 위험상황 미감지 우려를 없앤다.

드론의 효율적 운용과 중점 감시지역 선별도 지원한다. 지도와 연계한 드론별 비행횟수는 물론 기간, 장소별 드론 비행횟수 등도 제공해 드론의 감시지역 누락 방지 및 효율적 드론 운용을 지원한다. 또 지역별로 미신고 굴삭기 등 위험장비 출몰횟수 등의 정보도 제공해 향후 드론 감시횟수를 늘려야 되는 지역도 알려준다.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별도의 시스템 투자 부담이 없다는 것도 장점이다. 에이든 드론관제 플랫폼은 고객이 보유한 드론과 연계하면 언제든 적용할 수 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