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통해 지능형 기업 도약

롯데지주-롯데정보통신, 그룹 정보화전략세미나 개최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롯데지주와 롯데정보통신이 11일 강원도 롯데리조트 속초에서 그룹사 CIO, CISO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5차 롯데그룹 정보화전략세미나를 공동 개최하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반 지능형 기업으로 진화하기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 / 사진=롯데정보통신


롯데그룹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을 강화해 지능형 기업(Intelligent Enterprise)으로 도약한다.

롯데지주(대표 황각규)와 롯데정보통신(대표 마용득)은 11일 강원도 롯데리조트 속초에서 ‘제15차 롯데그룹 정보화전략세미나’를 공동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그동안 롯데정보통신 단독으로 진행해 왔으나 그룹 차원의 DT 중요성 증대와 실행력 강화를 위해 올해 처음 롯데지주와 롯데정보통신이 공동 개최했다.

롯데지주 황각규 부회장, 윤종민 경영전략실장 등 주요 인사를 포함한 그룹사 최고정보책임자(CIO), 최고정보보호책임자(CISO) 등 140명이 참석한 가운데 DT 기반 지능형 기업으로 진화하기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케미칼, 칠성, 제과, 면세점, 첨단소재 등 산업군별 DT 혁신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인사이트를 얻는 자리가 마련됐다.

케미칼에서는 예지정비, 디지털 안전작업, 가상현실(VR) 안전체험 개발 착수 등 스마트팩토리 구축사례를 공유했으며, 제과는 인공지능(AI) 기반 제품 개발 플랫폼 및 트렌드 분석 서비스를 통한 제품 판매 효과 증대에 대해 소개했다.

면세점의 경우 데이터를 활용한 개인화 마케팅, MD 인프라를 구축했으며, 첨단소재는 품질 검수 자동화, 실험 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구축해 연구개발, 생산, 검수, 입고, 판매에 이르는 전 프로세스를 최적화 하고 있다.

이후 세션에서는 롯데정보통신 DT사업본부가 차세대 미래 환경 변화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플랫폼을 소개했다.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로지스틱스, 스마트 리테일을 아우르는 그룹 차원의 DT 플랫폼을 구축해 그룹사의 온·오프라인 데이터를 유기적으로 연계하고, 이를 AI, 빅데이터 기반으로 분석해 새로운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확보하고 적극 실천하기로 했다.

전 그룹사에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PA) 도입을 확대하고, 클라우드와 모바일 기반의 디지털 워크플레이스를 구축해 임직원이 더 스마트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데이터에 근간이 되는 보안을 더 강화하기 위해 생성, 저장, 분석, 활용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단계별 보안 대응 프로세스를 마련하고, 적극 이행하기로 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