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컴캐스트와 글로벌 e스포츠 전문기업 설립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텔레콤은 컴캐스트와 글로벌 e스포츠 전문기업 ‘T1’을 설립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T1 ‘리그 오브 레전드’ 팀 프로 선수들이 지난 8일 인천공항에서 ‘월드챔피언십’ 참가를 앞두고 승리 포즈를 취하는 모습 /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미디어·엔터테인먼트그룹 컴캐스트와 함께 글로벌 e스포츠 전문기업을 설립했다고 11일 밝혔다.

합작 회사명은 두 회사 이니셜과 구단명을 결합한 ‘에스케이텔레콤 씨에스 티원 주식회사(T1)’다. 합작회사의 최대주주는 약 55% 지분을 가진 SK텔레콤이다. 컴캐스트와 미국계 펀드 하이랜드캐피탈은 총 4100만 달러(약 492억 원)를 투자해 각각 2, 3대 주주가 됐다.

이번 전문기업 설립은 SK텔레콤의 e스포츠 경쟁력을 기반으로 대규모 해외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미국 최대 미디어 회사 컴캐스트가 해외 기업에 e스포츠 사업 관련 투자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글로벌 미디어·통신 선두기업간 첫 합작 사례이기도 하다.

T1의 글로벌 헤드쿼터는 서울에 마련됐다. 이곳에서 T1의 신규사업 발굴, 아시아 구단 운영, 전문 콘텐츠 제작 등이 추진된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T1 웨스트 지사는 북미 구단 운영을 맡는다.

SK텔레콤과 컴캐스트는 양사가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 OTT, 5G·미디어 기술, 콘텐츠 제작 역량 등을 활용해 T1 설립 초기부터 전 세계 e스포츠 시장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 세계 4억 명에 육박하는 e스포츠 팬과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게임 영상 콘텐츠 제작·스트리밍 방송 서비스 ▲게임 관련 상품 판매 및 패션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e스포츠팀도 기존 3개 팀에서 총 7개 종목 10개 팀으로 확대 운영한다. 또 세계적으로 높은 가치를 지니는 ‘T1’ 브랜드와 지적재산권을 활용해 콘텐츠와 상품을 여러 나라에서 선보이고, 스폰서십·광고·중계권 등 e스포츠 영역의 신규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