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임원인사…하언태 울산공장장 사장 승진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언태 현대자동차 사장


하언태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장이 사장으로 승진하고 국내생산담당을 겸직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5일 전문성과 사업성과에 기반한 임원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올해부터 연말 정기 임원인사 대신, 경영환경 및 사업전략 변화와 연계한 연중 수시인사 체제로 전환했다.

신임 하언태 사장은 1986년 울산공장 입사 후 30년간 완성차 생산기술과 공장 운영을 경험한 생산분야 전문가다. 국내생산담당을 겸직, 울산, 아산, 전주 등의 국내 공장 운영을 총괄한다.

신정수 기아자동차 미국 조지아공장 법인장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신장수 부사장은 2017년 말 조지아공장장으로 부임했다. 미국 대형 SUV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텔루라이드의 유연 생산체계 구축과 품질 개선을 추진해 북미사업 판매와 수익성 확보에 기여했다.

이영규 현대·기아자동차 홍보2실장은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홍보실장에 보임됐다. 이영규 부사장은 홍보 및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 그룹 및 현대·기아차의 비전을 대내외에 알리고 적극 소통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기아자동차 정책지원팀 서경석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현대건설 커뮤니케이션담당에 보임됐다. 서경석 부사장은 국내외 영업과 대외협력을 두루 거쳤으며, 현대건설의 홍보 채널 전략 수립과 대외 소통을 담당한다. 

정수경 현대모비스 경영지원본부장과 윤영준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장은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정수경 부사장은 현대모비스 사업 전반에 대한 높은 이해를 바탕으로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한 조직체계 혁신을 이끌었다. 윤영준 부사장은 현장 중심의 풍부한 공사 관리 경험을 갖춘 주택사업 전문가로, 현대건설의 주택사업 수주 실적 향상에 기여했다.

김민수 현대자동차 고객채널서비스사업부장은 전무로 승진하고, 해비치호텔&리조트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김민수 전무는 마케팅 전문가로, 시장과 고객에 대한 차별화된 시각과 이해를 토대로 해비치호텔&리조트의 고객만족 제고에 기여할 적임자로 평가된다.

현대차그룹은 올 초부터 급변하는 기술과 시장환경에 대응한 조직체계 혁신과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중 수시인사 체제로 전환했다. 앞서 현대차 북미권역(5월, 호세 무뇨스 사장), 현대차 국내사업(11월, 장재훈 부사장), 현대·기아차 중국사업(9월, 리펑 총경리, 11월, 이광국 사장) 등 주요 부문 리더십을 교체했으며, 현대제철(2월, 안동일 사장), 현대엔지니어링(4월, 김창학 사장) 등 주요 그룹사 임원인사를 시행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