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권오준 체제 후 임원 75% 물갈이

이영훈, 김학동, 장인화, 오인환 부사장 등 측근인사 분류...20명 남기고 58명 교체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 = 안신혜 기자] 20143월 권오준 회장 취임 후 포스코 임원의 75%가 물갈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데이터뉴스가 포스코 올 상반기와 권오준 회장 취임 전인 20139월 기준 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임원 수는 73명에서 78명으로 소폭 늘었다. 지난해 말과 비교하면 84명에서 8% 줄었다. 올 초 권 회장 주도하에 그룹 계열사 임원을 30% 감축한 여파다.

상반기 기준 78명 중 권 회장 취임 전부터 포스코에 재직 했던 임원은 20명에 불과했다. 2년 반 사이에 58명이 교체된 셈이다. 이번 조사는 그룹 계열사로의 전환 배치 등은 고려하지 않고 포스코 단일 기업 임원만을 비교했다.

등기임원 12명 중 7(58.3%), 미등기임원은 66명 중 51(77.3%)이 새 얼굴로 바뀌었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

전임 정준양 회장 시절 이뤄진 방만 경영의 잔재를 청산하고 자신 만의 색깔로 임원진을 꾸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명박 정부에서 박근혜 정부로 넘어간 것도 교체 배경이 됐을 것으로 보인다.

새로 등용된 권 회장 측근 인사는 이영훈 부사장과 김학동 부사장, 장인화 부사장 등이다. 이 부사장은 포스코 사내이사로서 등기임원이다. 오인환 부사장도 권 회장 취임 후 등기임원이 됐다.

우선 권 회장의 서울대 후배인 이 부사장은 정준양 전 회장 시절 포스코건설에서 근무했으나 권 회장 취임 후 포스코 재무투자본부장으로 곧장 자리를 옮겼다. 1959년생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오 부사장은 장 부사장과 함께 권 회장의 대표적인 경영혁신 프로젝트인 솔루션 마케팅을 이끄는 인물이다. 솔루션 마케팅은 단순 고강도강만 보급하는 게 아니라 고객이 쓰기 좋고 원하는 형태로 제공하는 것이다. 지난 3GM이 전 세계 공급사를 대상으로 하는 올해의 우수 공급사상에서 2년 연속 수상하며 성과를 내고 있다.

김 부사장은 권 회장이 직접 발탁한 인물이다. 서울대 금속공학과 동문이다.

이들 외에도 이덕락 철강사업본부 전무, 이우규 정도경영실장(전무), 원형일 상무(법무 위원) 등이 권 회장과 서울대 동문이다. 이들 3명도 모두 권 회장 취임 후 포스코 임원으로 등재됐다. 사외이사 중에서는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이 서울대 졸업자다.

서울대 출신은 아니지만 이덕락 전무를 비롯해 곽정식 전무, 이후근 전무, 김정식 전무, 이종섭 전무, 조원규 전무 등도 권 회장 취임 후 새롭게 임원이 됐다.


김진일 사장은 서울대 출신이지만 포스코 그룹 서열 2위로서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둔 권 회장과 차기 회장 경쟁 관계에 있는 만큼 측근으로 분류하긴 어렵다. 이미 2014년에도 경쟁을 벌여 권 회장에게 밀린 이력이 있다. 김 사장과 함께 황은연 사장이 권 회장과 함께 차기 회장 후보로 유력하다.

안동일 철강생산본부 부사장은 권 회장과 같은 경북 출신이다. 권 회장은 1950년 경북 영주 출생으로 서울대 금속학과를 나왔다. 피츠버그대 금속공학과에서 박사학위를 수료했으며 유럽사무소장을 지내 영어실력이 뛰어나기로 유명하다.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으며 올 들어 실적 개선 추세가 이어지고 있어 연임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ann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