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 '평균연보험료 216만원, 보장 4750만 원'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우리나라 국민들은 생명보험을 통해 평균 4750만원을 보장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생명보험협회 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 1인당 보유계약 금액은 총 4749만8000원으로 집계됐다.

국민 1인당 보유계약이란 생명보험 상품의 사망보험금과 주계약금 등을 전체 국민 수로 나눈 것이다.

즉 국민 한 사람이 생명보험을 통해 보장받은 규모가 지난해 약4750만 원었다는 것이다.

국민 1인당 보유계약은 통계가 시작된 1993년 544만원에서 22년만에 8.7배나 늘어났다.

보장받는 보험금이 증가한 만큼 국민들이 지출하는 보험료 규모 역시 증가했다.

글로벌 재보험사인 스위스리의 보험밀도(인구당 보험료)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1년간 한 사람당 생명보험료로 평균 1939달러(한화 약 215만9000원)을 지출했다.

2001년 집계에서 국민 한람이 지출한 평균 생명보험료 98만7000원과 비교하면 14년 만에 2.2배나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1인당 보험금이 2103만 원에서 4749만 원으로 2.3배 늘어난 것과 비슷한 수준이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