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농심 등 시총 100대 기업, 매출제자리 투자줄여 흑자

잉여현금흐름 1년새 2배 증가...‘불황형 흑자’에 실제 배당 반영은 미지수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안신혜] 시가총액 100대 기업의 잉여현금흐름이 1년 전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나 배당여력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100대 기업 가운데 잉여현금흐름 증가율이 100%를 넘은 기업은 11개 곳이 넘었고, 특히 KCC, 농심, 롯데제과, SK 등은 증가율이 4~5배까지 늘어 배당여력이 가장 높은 기업으로 평가됐다.

21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시총 100대 기업의 올해 3분기말 잉여현금흐름을 조사한 결과 총 55조2074억 원으로, 작년 3분기 말 25조3246억 원 대비 무려 29조8829억 원(118.0%)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잉여현금흐름은 기업이 사업으로 벌어들인 현금흐름으로, 기업의 실제 자금 사정이 얼마나 양호한지를 나타내는 수치다. 때문에 잉여현금흐름이 늘어나면 배당여력도 높아진 것으로 평가된다. 잉여현금흐름은 세후영업이익과 감가상각비의 합계액에서 자본적(투자적)지출을 제한 값으로 산출한다.

다만 이번 3분기 잉여현금흐름 증가율이 높은 것은 매출이 제자리걸음인데도 영업이익이 늘고 투자 등 자본적 지출이 줄어든 ‘불황형 흑자’가 반영된 구조여서 실제 배당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일 것으로 전망된다.

100대기업의 매출은 999조8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4%증가에 그쳤다. 하지만 세후 영업이익은 64조6096억원으로 16.7%나 증가했다. 반면 자본적 지출은 67조3053억원으로 21.4% 줄어들었다. 허리띠를 졸라매 이익을 늘리고 투자를 줄이는 불황형 흑자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100대 기업 중 잉여현금흐름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KCC로 작년 3분기 말 258억 원에서 올해 3분기 말에는 1415억 원으로 449.5%나 급증했다.

2위와 3위는 농심과 롯데제과였다. 농심은 150억 원에서 703억 원으로 367.6% 증가했고, 롯데제과도 197억 원에서 855억 원으로 334.0% 뛰었다. SK 역시 1643억 원이던 잉여현금흐름이 7017억 원으로 327.2% 급증했다.

다음으로는 고려아연(178.4%), 한국타이어(172.3%), 한국전력(165.9%), GS(163.8%) 등의 순으로 잉여현금흐름 증가율이 높았다. 이밖에 KB금융(135.0%), 삼성SDS(132.5%), 대한항공(107.9%)도 잉여현금흐름이 100%를 넘었다. 3분기 말까지 잉여현금흐름이 세 자릿수 이상 증가한 기업은 이들 11개사였으며, 68개사의 잉여현금흐름이 1년 전보다 늘어났다.

반면 롯데쇼핑, 두산중공업, 삼성증권, GS리테일 등 30개사는 잉여현금흐름이 감소했다. 롯데쇼핑이 -79.4%를 기록해 감소율이 가장 높았고,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71.4%)와 미래에셋대우(-49.5%)가 뒤를 이었다. 이어 두산중공업(-46.4%), 삼성증권(-46,1%), GS리테일(-44.5%), 롯데케미칼(-44.0%) 순으로 감소 폭이 컸다.

CJ E&M과 삼성물산,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등 4개사는 잉여현금흐름이 1년 만에 적자가 됐고, 삼성SDI는 적자가 더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잉여현금흐름 적자 기업 중 삼성중공업과 삼성전기, BNK금융지주, 한미약품 등 4개사는 적자폭을 줄였다.

증가액 기준으로는 삼성전자가 6조824억 원(64.5%) 늘어나 1위를 차지했다. 포스코(5조1021억 원)와 현대자동차(4조7602억 원)가 2위, 3위를 차지했다. 이어 한국전력(2조8990억 원), 현대모비스(2조5912억 원), 기아자동차(2조806억 원), 현대중공업(1조6117억 원), 삼성중공업(1조3557억 원) 등도 1조원 이상 잉여현금흐름이 증가했다.

잉여현금흐름이 가장 크게 감소한 기업은 2조2522억 원 줄어든 LG디스플레이였다. 삼성SDI가 -1조821억 원으로 2위, SK하이닉스가 -6402억 원으로 3위를 기록했다. 롯데케미칼(-4606억 원), 삼성물산(-3386억 원), 두산중공업(-3011억 원), LG전자(-1916억 원), 롯데쇼핑(-1556억 원) 등도 잉여현금흐름이 대폭 줄었다.

ann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