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1월 경상수지 흑자 89.9억달러…57개월 연속 흑자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지난해 11월 우리나라의 경상수지 흑자가 수출 호조에 힘입어 소폭 증가하면서 최장 흑자 기록을 갱신했다.

4
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11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작년 11월 상품과 서비스를 포함한 경상수지 흑자는 899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경상수지는 20123월부터 57개월 연속 흑자를 내면서 최장 흑자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해
11월 흑자 규모는 전월(872000만 달러)보다 27000만 달러나 증가했는데 상품수지 흑자의 증가세가 두르러졌다.

흑자 규모가
1052000만 달러로 10(983000만 달러)보다 69000만 달러나 늘어났다. 수출은 1년 전보다 7.7% 늘어난 4646000만 달러였으며 수이븐 10.6% 증가한 359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수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증가한 것은 20146월 이후 29개월 만이다.

품목별 수출액
(통관기준)을 보면 기계류·정밀기기가 51억 달러로 20.8% 늘었고 화공품(18.2%)과 철강제품(12.3%) 부문도 증가했다.

경상수지에서 서비스수지 적자는
10159000만 달러에서 11174000만 달러로 늘어났다. 특히 여행수지 적자가 75000만 달러로 전월보다 25000만 달러나 증가했다.

자본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자산
(자산에서 부채를 뺀 금액)89억 달러 늘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21억 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144000만 달러 증가했다. 주식, 채권 등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428000만 달러 늘어났지만,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69000만 달러 줄었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