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중소기업·자영업자 위한 설 자금 42조 투입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시중은행들이 설 명절을 맞아 자금 부족을 겪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위한 운영 자금을 지원한다.

10
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은 오는 2월 중순까지 총 42조에 달하는 설 특별자금을 편성해 중소기업와 자영업자 등에게 지원할 예정이다.

신규대출이
15조 원, 만기연장이 27조 원으로 작년 설보다는 7조 원, 추석보다는 3조 원 늘어난 역대 최대 규모다.

신한은행이
12조 원을 편성해 시중은행 중 지원액이 가장 많았다. 신규대출 4조 원, 만기연장은 8조 원가량이며 업체당 10억 원 이내로 지원한다. 신규와 만기연장 대출금리는 최고 1.2%p의 우대 금리를 제공한다.

우리은행도 신규대출
3조 원, 만기연장 6조 원 등 총 9조 원 가량의 운영 자금 지원금을 편성했으며 KEB하나은행 역시 9조원(신규대출 3조 원, 만기연장 6조 원)을 편성해 1.2%p의 우대금리 혜택을 제공한다.

KB
국민은행은 신규대출 3조 원, 만기연장 6조 원가량을 편성해 최대 1.0%p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농협은행도 신규대출 2조 원, 만기연장 1조 원 등 총 3조 원을 지원한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