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2년 동안 역대 2번째, 4번째 규모의 영업이익을 냈을 정도로 호실적을 거둔 가운데 사업 부문장들 간 희비는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권오현
DS부문장(부회장)은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책임지며 활짝 웃은 반면, 윤부근 CE부문장(사장)은 웃을 수 없는 처지다. 갤럭시노트7 배터티 발화 사건을 수습해야 하는 고동진 무선사업부 사장은 실적에 일희일비할 겨를이 없다.

6
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2015년과 20162년 동안 삼성전자 가전부문 매출은 939500억 원, 영업이익 38800억 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 전체 영업이익에서 CE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7%.

2
년 동안 전체 영업이익의 55.3%를 책임진 DS부문과 대조된다. 사이클을 타는 반도체 사업 특성상 DS부문이 삼성전자 실적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시기는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삼성전자
CE부문은 경쟁사와 비교해도 부진이 확연히 드러난다. CE부문 영업이익은 201584% 수준이던 LG전자가 지난해 97.7% 까지 따라 올 정도로 추격을 허용했다.

반도체 등
DS부문이 갤럭시노트 조기단종 빈자리를 메우며 역대급 영업이익 원동력이 된 상황에서 CE부문은 경쟁사인 LG전자에마저 바짝 쫓기며 체면을 구긴 셈이다.

지난해
4분기에는 삼성전자 영업이익에서 CE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이 3.5%로 존재감을 상실했을 정도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삼성 내부에서도 직원들 간 성과급 비율에 대한 불만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삼성전자 CE부문 직원들은 2015년 영업이익이 12500억 원으로 201317000억 원 대비 25%가량 줄었음에도 OPI 비율은 10~20%로 거의 변함없었다. 지난해에는 매출이 47조 원으로 전년에 비해 1500억 원 오르는 데 그쳤지만 성과급 비율은 최대 40%로 올랐다.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왼쪽),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윤 사장으로서는 전자업계에서 비슷한 시기에 입사하고 임원을 달며 승진하며 경쟁상대로 거론되던 조성진 LG전자 부회장과의 대결에서 밀린 양상이라 더욱 아플 수밖에 없다.

조 부회장은
1976LG전자에 입사했고, 윤 사장은 1978년 삼성전자로 입사했다. 나이는 윤 사장이 1953년생으로 3살 더 많다. 임원은 윤 사장이 1999SCM그룹담당 이사보로 먼저 됐다. 조 사장은 2년 뒤인 2001년 세탁기연구실 상무가 됐다. 사장 승진 역시 윤 사장이 4년 빨랐으나, 조 부회장은 지난해 승진하며 한 발 더 나갔다.

이에 따라 윤 사장은 올해
QLED TV 중심으로 고부가 제품 비중을 확대해 수익성 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반도체 역시 올해 메모리시장이 슈퍼 사이클에 접어들어 삼성전자 분기별 영업이익이 10조 원 달성의 핵심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2017년도 실적 발표 후 권 부회장과 윤 사장 등 삼성전자 사업부문장이 모두 웃을 수 있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292000억 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2013368000억 원에 이은 역대 두 번째 규모다. 2015년은 264000억 원으로 201229조 원에 이은 4번째 기록이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