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년 vs 24년, 50대그룹 오너일가 vs 일반회사원 임원승진기간

CEO 승진 기간도 단축...부모세대는 입사후 13.6년에서 자녀세대는 11.8년만에 CEO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안신혜 기자] 국내 50대 그룹 오너일가가 입사 후 임원에 오르는 기간은 불과 4.9년인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29.1세에 입사해 33.8세에 임원이 됐다.

특히 자녀세대는 임원승진에 걸리는 기간이 4.2년으로, 부모세대가 승진에 걸리는 시간인 5.6년보다 1.4년이 짧았다. 일반 회사원들은 평균 28.6세에 입사해 52.5세에 임원이 되기까지 24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나, 국내 5대 그룹 오너일가는 무려 20년이나 짧다.

8
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총수가 있는 상위 50대 그룹(20166월 말 자산 기준) 오너일가 및 배우자 208명의 경영참여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들이 입사 후 임원이 되는데 걸린 시간은 평균 4.9년에 불과했다. 이들은 13.4년 뒤인 42.5세에 사장 이상의 최고경영자(CEO) 자리에 올랐다.

후대에 오면서 임원 승진 기간도 단축됐다
. 창업 1~2세대에 해당하는 부모세대는 평균 29.5세에 입사해 5.1년이 지난 34.6세에 임원이 됐지만, 자녀세대는 28.8세에 입사해 33세에 임원이 됐다. 임원 승진 기간이 4.2년으로, 부모세대보다 0.9년이 짧아진 것이다.

임원이 된 후
CEO로 승진하는데 걸리는 기간도 단축되고 있다. 부모세대는 입사 후 13.6년이 흐른 뒤인 43.1세에 사장 이상의 직위에 올랐지만, 자녀세대는 입사 후 11.8년 후인 40.6세면 CEO로 승진했다.

또 조사대상
208명 가운데 9.1%19명이 다른 회사 경력이 전무한 상태에서 바로 임원으로 입사했다.

오너일가가 임원으로 바로 입사한 사례는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정유경 백화점부문 총괄사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조석래 효성그룹 전 회장, OCI그룹 일가인 한상준 유니드 부사장과 이건영 유니온 회장,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 장세욱 시그네틱스 부사장, 장세준 영풍전자 부사장, 최창영 고려아연 명예회장, 정몽진 KCC 회장, 조원국 한진중공업 전무,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 등이다.

정교선 현대홈쇼핑 부회장
(0.8),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0.9) 한경록 한솔제지 상무(0.9), 조현상 효성 사장(0.9) 등은 입사 후 1년도 안 돼 임원으로 승진했고, 조현준 효성 회장(1.0), 조현문 효성 전 부사장(1.0),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1.3),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1.4), 이수영 OCI 회장(1.8), 문성욱 신세계인터내셔날 부사장(1.8),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1.9),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1.9) 등도 임원이 되는데 채 2년이 걸리지 않았다.

반대로 가장 늦게 임원을 단 오너일가는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이다
. 조 회장은 20세에 입사해 18.3년이 흐른 38.3세가 되어서야 임원 자리에 올랐다. 2위는 17.2년이 걸린 허신구 GS리테일 명예회장, 3위는 16.6년이 소요된 구자엽 LS전선 회장이었다. 이어 박장석 SKC 고문(16.2), 구자용 LS네트웍스 회장(16), 허명수 GS건설 부회장(15.2), 허연수(14.2) GS리테일 사장, 박석원(14) 두산엔진 부사장, 구자은(14) LS엠트론 부회장 순으로 임원 승진까지의 기간이 길었다.

50
대 그룹 오너일가 중 가장 젊은 나이에 임원이 된 이는 정유경 신세계 백화점부문 총괄사장으로 24세에 임원으로 입사했다.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 구자경 LG 명예회장, 윤석민 SBS미디어그룹 부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25,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유상덕 삼탄 회장은 26,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김요한 서울도시가스 부사장은 27세에 각각 임원이 됐다.

반대로 가장 늦은 나이에 임원이 된 이는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으로 임원이 됐을 때 나이가
63세였다. 구자균 LS산전 회장은 47세에 임원이 됐고, 박의숙 세아네트웍스 회장(46), 박혜원 오리콤 부사장(45),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43)도 상대적으로 늦은 나이에 임원이 됐다.

입사와 동시에
CEO가 된 이는 신창재 회장이 유일하다. 의사출신인 신 회장은 43세에 부회장으로 교보에 입사해 1.9년 뒤인 45세에 회장 자리에 올랐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0.3)과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0.9)도 입사 후 CEO가 되는데 채 1년이 걸리지 않았고, 구자균 LS산전 회장(2), 박의숙 세아네트웍스 회장(2), 조석래 효성그룹 전 회장(3.5), 이호진 태광그룹 전 회장(4.1),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4.1), 정교선 현대홈쇼핑 부회장(4.8) 등도 입사 후 CEO까지의 기간이 짧았다.

반대로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은
31세에 입사해 35.6년이 흐른 66세가 되어서야 사장단에 합류해 CEO가 되는데 시간이 가장 오래 걸렸다. 허명수 GS건설 부회장과 허연수 GS리테일 사장도 26.1년이 걸렸다. 이어 구자용 LS네트웍스 회장(26), 박장석 SKC고문(25.7), 구자열 LS그룹 회장(25.1) 순으로 CEO까지의 기간이 길었다.

ann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