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임원 자사주매입 '총동원', 작년 20억원 매입...수익률은?

박진수 부회장 등 사장단 전원 참석..전무급 이상 고위 임원은 '요지부동' 적지 않아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박진수 부회장을 비롯한 LG화학 임원 5명 중 1명이 지난해 주가 방어를 위해 자사주 매입에 나선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지난해 43번에 걸쳐 모두 203000만 원치의 LG화학 주식을 매입했다. 하지만 LG화학 주가는 임원들의 자사주 매입 노력에도 지난해 20% 떨어졌다. 전반적인 수익성 회복 분위기 속에서도 해외법인 순이익 84% 급감, LG생명과학 흡수합병 관련한 주주 잡음 등이 주요인으로 분석된다.

13
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LG화학 임원(사외이사 제외) 98명 중 22(22.4%)이 최소 10주에서 많게는 700주의 자사주를 매입했다. LG화학 임원들의 자사주 매입 행렬은 20163월부터 10월까지 이어졌는데, 박 부회장을 비롯해 6명의 사장단 전원이 자사주를 샀다.

손옥동 기초소재사업본부장
(사장)은 지난해 4월과 6월에 1, 10월에 2번 등 총 4번에 걸쳐 자사주를 매입했다. 매입가는 226000원에서 253500원 사이로, 3900만 원어치를 샀다.

유진녕 최고기술책임자
(CTO, 사장)102117290만 원치를, 박 부회장도 같은 날 1700만 원치 자사주를 매입했다.

정호영 최고재무책임자
(CFO, 사장)4월과 1015840만 원치를 샀고, 이웅범 전지사업본부장(사장)과 김민환·이종택 전무도 1억 원 이상을 들여 박 부회장의 주가 방어 행보에 힘을 보탰다.

박영기 사장과 김명환 배터리연구소장
(사장)은 각각 8490만 원, 6955만 원어치 자사주를 샀다. 이 외 권승혁 부사장과 정찬식·박현식·남도현 전무, 강창범 상무 등이 5000만 원 이상의 주식을 매입했다.

이에 반해 김수령 자동차전지개발센터장
(전무)은 지난해 보유 중이던 주식 234주를 전량 매도했다. 2015년과 지난해 56560만 원을 들여 주식을 산 김 전무는 6170만 원에 팔아 400만 원의 손실을 봤다.

자사주를 팔지는 않았지만 매입 시점에 따라 투자이익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임원은 적지 않다
. 권승혁 부사장은 325000원에 자사주를 샀지만 LG화학 주가가 27만 원대로 떨어지며 주식가치가 1600만 원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김명환 사장과 최정욱
·박종일 전무, 홍우평 상무, 한 장선 연구위원 등도 주식가치가 최대 520만 원 감소했다.

LG
화학 주가가 지난해 328500원에서 시작해 연말 261000원으로 1년간 20.5% 감소했기 때문이다. 코스피 시가총액 순위는 9위에서 15위로 떨어졌다. 올 들어서도 최근 며칠간 반짝 상승하긴 했으나, 9일 종가기준으로는 272000원으로 정체된 상태다.

한편
, 오너 일가인 구본준 LG 부회장은 LG화학의 등기임원으로 등재돼 있지만 자사주는 보유하지 않고 있다. 이 외에도 전무급 이상 고위 임원 중 노기수 재료사업부문장(부사장). 이종수 정도경영담당(전무), 중앙연구소.미래기술연구센터 수석연구위원 등은 자사주를 보유하지 않고 있으며, 지난해 다수 임원들의 매입 행렬 속에서도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