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지난해 6245억 사상최대 영업이익 달성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안신혜 기자] CJ제일제당의 글로벌 사업이 성과를 보이며 영업이익이 6245억 원으로 사상최대를 기록했고 매출은 전년 대비 9.7% 증가한 89413억 원을 기록했다.

CJ
제일제당은 지난해 주력 제품군인 식품부문에서 가정간편식(HMR) 등이 전체 매출의 성장세를 이끌었다. 또 글로벌 사업 역시 성장세를 보였다. 식품부문 내 가공식품 해외매출을 전년대비 54%, 생물자원부문 해외매출은 전년 대비 72% 성장해, 전체 매출 가운데 해외 매출 비중은 40%가 넘었다.

식품부문의 매출은
46,125억 원으로 전년 대비 11.1% 증가했다. 햇반 컵반과 비비고 국//찌개, 고메 프리미엄 냉동제품 등 HMR 제품의 매출이 1,000억 원을 기록했고, 쌀가공식품과 냉동제품군의 매출이 크게 늘었다. 미국 등 해외 시장에서 호조를 보인 만두를 비롯해 해외 식품 매출도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519억 원을 기록했다. 원당 등 원재료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했지만 가공식품 매출 성장으로 인해 전년대비 소포고 증가한 모양새다.

바이오부문 매출은 전체 아미노산 판매량이 늘어 전년 대비
3.6% 증가한 18016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에 비해 2.3% 늘어난 1,420억 원을 기록했다.

생물자원부문의 매출은
2129억 원으로 전년대비 11.5% 증가했다. 생물자원부문 매출의 약 72%는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등 해외에서 발생한다. 영업이익은 인도네시아 축산판가 회복 등에 힘입어 지난해에 비해 33.7% 늘어난 627억 원을 기록했다.

ann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