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선-정교선 현대백화점 오너일가, 갈라진 그룹내 학맥

승계완료, 추후 지주 전환 시 계열 분리 가능성 관측…형은 연세대, 동생은 한국외대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일찌감치 3세 경영승계를 마치고 돈독한 우애로 형제경영을 벌이고 있는 현대백화점그룹 정지선 회장과 정교선 부회장의 그룹 내 학연에 시선이 쏠린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그린푸드
현대백화점현대쇼핑현대그린푸드로 이어지는 순환출자구조 해소를 통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 과정에서 형제간 계열분리 가능성이 예상되는 가운데, 출신 대학이 다른 두 형제의 학맥이 관심을 끄는 것이다. 

현재 
정 회장은 17.09%로 현대백화점 최대주주이고, 정 부회장은 12.05%로 현대그린푸드를 지배하고 있다.


15
일 데이터뉴스 인맥연구소 리더스네트워크에 따르면 정지선 회장은 경복고, 연세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대 스페셜스튜던트 과정을 이수했다. 2000년 현대백화점에 입사했으며, 2007년 정몽근 명예회장이 건강을 이유로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면서 36세의 나이에 회장직을 승계했다.

정 회장과 학연으로 얽힌 대표적인 임원은 나명식 현대백화점 전무다
. 정 회장의 연세대 사회학과 직속 선배인 나 전무는 해외·잡화사업부장, 압구정 본점장에 이어 지난 인사에서는 상품본부장으로 선임되는 등 핵심 요직을 거치고 있다.

지난 인사에서 승진한 윤기철 현대백화점 부사장과 박필승 현대홈쇼핑 상품기획사업부장
(상무)은 연세대 경영학과 출신으로 정 회장의 6년 내지 10년 선배다.

윤 부사장은 그룹 컨트롤타워인 기획조정본부 경영관리팀장과 목동점장을 거쳐
2015년부터 경영지원본부장을 맡고 있다.

정 회장과 생일이 한 달 밖에 차이나지 않는 윤현주 한섬 상무도 연세대 동문이다
.

정교선 부회장은 한국외국어대 무역학과를 졸업한 뒤
2004년 현대백화점 경영관리팀장으로 입사했고, 기획조정본부를 거쳐 2012년 그룹 부회장으로 승진하며 형인 정 회장을 보좌하고 있다. 정 회장의 경복고 2년 후배이기도 하다.

한국외대 출신 임원으로는 정평기 에버다임 전무
, 심오섭 한섬 상무, 강윤기 현대홈쇼핑 상무 등이 있다. 이들은 모두 계열사 해외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정 전무는 해외영업총괄, 심 상무는 해외패션사업, 강 상무는 중국사업부장을 맡고 있다.

현대홈쇼핑 최향도 사외이사도 한국외대 졸업자다
.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