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그룹 작년투자 13조 감소, 현대차·삼성·SK 두드러져

설비투자 직결된 유형자산 투자 20% 이상 급감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안신혜 기자] 경기불황 등으로 국내 30대 그룹의 지난해 투자가 13조 원 넘게 줄어들며 두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지적 재산권 등이 포함된 무형자산 투자는 소폭 늘었지만, 설비투자와 직결된 유형자산 투자가 20% 이상 급감했기 때문이다.

특히 현대자동차그룹은 삼성동 한전 부지 매입이 마무리되면서 투자가
10조 원 가까이 줄었고, 삼성SK그룹도 각각 1조 원 이상씩 줄었다. 이들 3대 그룹 투자 감소액은 30대 그룹 전체의 96%에 달했다.

4
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30대 그룹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266개 계열사의 유·무형자산 투자액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총 투자액은 606902억 원으로 전년 대비 133991억 원(18.1%) 감소했다.

무형자산 투자액은
4464억 원(6.1%) 소폭 늘었지만, 투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유형자산 투자액은 138456억 원(20.7%)이나 줄어들었다. 유형자산은 설비투자, 무형자산은 지적재산권 등이 포함된다. 연구개발(R&D) 투자는 이번 집계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 조사에서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부영을 제외한
29개 그룹 중 절반이 넘는 17개 그룹이 투자를 줄였고, 12개 그룹은 늘렸다.

투자액이 가장 크게 감소한 곳은 현대차그룹이다
. 지난해 현대차그룹의 투자액은 84131억 원으로 1년 새 절반 이상(96352억 원, 53.4%)이나 줄었다. 무형자산 투자액은 2652억 원(13.5%) 늘었지만, 유형자산 투자액이 무려 99003억 원(61.6%)이나 급감했다. 현대차 그룹은 삼성동 한전부지 매입에 따른 비용(105500억 원) 처리가 2014~2015년에 걸쳐 마무리돼 감소폭이 유독 컸다.

삼성그룹
(17625억 원, 10.4%)SK그룹(14193억 원, 11.5%)의 투자도 1조 원 넘게 줄어, 3대 그룹의 투자 감소액(125170억 원)30대 그룹 전체 감소액의 95.6%를 차지했다.이어 GS(8230억 원, 38.4%), 한진(4433억 원, 33.5%)이 감소액 상위 5’에 포함됐다.

이 밖에 영풍
(3414억 원, 61.%), 신세계(3140억 원, 24.7%), 현대중공업(3024억 원, 33.2%), 대우건설(1374억 원, 61.4%), KT(921억 원, 3.1%), KCC(878억 원, 23.3%), 현대백화점(836억 원, 17.9%), 효성(674억 원, 18.4%), LS(347억 원, 12.1%), KT&G(269억 원, 17.1%), OCI(244억 원, 9.8%), 대우조선해양(196억 원, 15.8%) 그룹 순으로 투자 감소액이 컸다.

반면
LG그룹은 지난해 79587억 원을 투자했다. 이는 전년 대비 9907억 원(14.2%) 늘어난 규모로 30대 그룹 중 최대 증가액이다. 에쓰오일(4119억 원, 62.4%)과 롯데(4056억 원, 21.8%)4000억 원 이상씩 늘렸고, 포스코(1247억 원, 6.5%) 역시 1000억 원 이상 투자를 늘렸다.

기업별로는 현대차
기아차현대모비스의 투자 감소액이 가장 두드러졌다. 현대차는 무려 51277억 원(63.0%)을 줄여 감소액이 가장 컸고, 현대모비스(25414억 원, 82.0%)와 기아차(2168억 원, 56.5%)도 대규모로 줄였다. 역시 삼성동 부지 매입 처리가 2015년까지 모두 마무리된 데 따른 결과다.

국내
1위 기업 삼성전자 역시 지난해 투자액이 1459억 원(7.3%) 줄어든 132078억 원에 그쳤다. 이어 SK하이닉스(6986억 원, 10.7%), 대한항공(6430억 원, 51.1%), 파주에너지서비스(5378억 원, 72.8%) 순이었다. SK어드밴스드(3766억 원, 84.3%), LG화학(3617억 원, 29.2%), 고려아연(3203억 원, 68.7%), 보령LNG터미널(3041억 원, 67.0%) 순으로 투자 감소액이 컸다.

반대로
LG디스플레이는 1524억 원(55.6%)이나 투자를 늘렸다. 지난해 1조 원 이상 투자를 늘린 곳은 LG디스플레이가 유일했다.

이밖에
SK텔레콤 4236억 원(23.1%), 에쓰오일(4119억 원, 62.4%), 포스코(3919억 원, 26.1%), LG전자(3002억 원, 21.7%) 등도 크게 늘렸다.

ann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