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10대기업] 삼성전자 현대차 등 톱10 기업, 4년새 일자리 1만개 증발

최근 1년여 직원 수 감소율 이마트 7%로 가장 높아…현대차는 신규채용 가장 적극적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7, 28일 이틀간 일자리 창출을 주제로 기업인들과의 대화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 현대차, LG전자 등 국내에서 가장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는 '일자리 10대 기업'조차 2013년부터 매년 직원 수를 줄여온 것으로 조사됐다.

25
일 데이터뉴스가 일자리 창출 10’ 대기업의 지난 5년 동안 직원 수 추이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분기 기준 10대 기업의 직원수는 389520명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보면 2012375293명에서 2013년 39만9545명으로 늘어 정점을 찍은 후, 최근까지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올 1분기는 38만9520명으로 최대치 2013년 대비 대비 1만명 이상이 줄어, 1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2013년 대비 
-2.5%, 2014년 대비 -1.9%, 2015년 대비 -1.3% 감소한 것이다.

대규모 일자리를 가진 대기업 조차도 최근 3~4년 사이 신규채용에 소극적이었음을 방증한다.

실제
5년 전인 2012년과 비교하면 직원 수가 줄어든 곳이 10곳 중 3곳으로 적지만, 최근 들어서는 감소세가 더욱 도드라진다. 1분기 대비 비교시점을 2015년과 2014년으로 하면 10곳 중 6곳의 직원 수가 줄었고, 2013년을 기준으로 하면 7곳이 감소했다.

지난
5년여 동안 연간 직원 수 증가율 추이를 살펴봐도 2012~2013년만 6.5% 증가했을 뿐, 이후에는 2013~2014-0.7%, 2014~2015-0.6%, 2015~20171분기 -1.3%로 마이너스다. 박근혜 정부 출범 첫해인 2013년 직원 수가 반짝 오르고 이후로 줄어든 셈이다.

2012
년 대비 직원 수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이마트(71%). 이마트는 2013년 고용부의 불법파견 조사 이후 매장 진열 직원 등을 정규직으로 대거 전환함에 따라 직원 수가 크게 늘었다. 하지만 이마트의 최근 1년여 증가율은 -7.1%10대 기업 중에서 가장 낮다.

이어 현대자동차
(11.7%), SK하이닉스(10%), 롯데쇼핑(4.9%), LG전자(4.1%), 삼성전자(4%), 기아자동차(3.8%) 순이다.

반면
KT-26.4%로 가장 많이 줄었고, 삼성디스플레이(-11.6%)LG디스플레이(-6.7%)도 감소했다. KT는 황창규 회장이 수익성 개선을 위해 2014년 취임 후 대규모 구조조정을 실시한 탓이다.

일자리의 질도 사실상 별다른 변동이 없다
. 정규직 직원 증가율은 5.8%로 전체 상승분보다 높았는데, 이마트와 롯데마트가 2013년 들어 대규모 정규직 전환을 한 탓이다. 2013년 이후에는 소폭 줄거나 현상 유지되고 있다.

직원 신규채용에 가장 적극적인 곳은 현대차다
. 지난해 7053명을 채용했고, 이는 20156681, 20146453명에 비해 늘어난 규모다. LG디스플레이도 2014450명에서 지난해 605명으로 신규채용 인원이 늘었고, KT도 같은 기간 208명에서 406명으로 더 많이 뽑았다.

조사 기간 중 직원 수가 매년 한 번도 감소하지 않은 곳은 현대차와
SK하이닉스 2곳뿐이다. 현대차는 0.6%~5.5%, SK하이닉스는 1%~3.8% 비율로 직원이 늘었다.

한편
10대 기업 중 일부는 최근 정부 주도의 정책 간담회 참석 후 일자리를 늘리자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 매년 5000명가량을 채용하던 규모를 늘리기로 했고, KT도 상반기 6000여명에 이어 하반기에도 4000여명을 신규 채용키로 했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