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계약대출 평균금리, AIA생명 4.98%로 최고…롯데손보 4.45%

동양생명, 신한생명, 동부생명, 한화생명 뒤이어...생보사가 손보사보다 0.19%P 높아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보험사가 자사 보험에 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보험계약대출금리가 기업별(금리연동형 기준)로 최대 1.46%P까지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생명보험사가 평균 4.38%로 손해보험사 평균 4.19% 보다 0.19%P 높았다.

AIA생명, 동양생명, 신한생명, 동부생명, 한화생명 등이 금리가 높은 톱5를 기록했다.

4일 데이터뉴스가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에 보험계약대출 금리를 공시한 36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월 기준 보험사가 제공하는 보험계약대출 평균 금리는 금리연동형 4.32%, 금리확정형 6.59%로 집계됐다.

보험사 가운데 금리연동형 보험계약대출 금리가 가장 높은 곳은 AIA생명이다. 8월 기준 AIA생명의 대출 금리는 4.98%로 전년 동월(5.06%)보다는 0.08%P 인하됐지만 전월(4.73%)과 비교하면 0.25% 올랐다. AIA생명의 7월 대비 8월 금리 인상폭은 업계 최고치다.

이어 전월과 동일한
4.71%의 대출 금리를 제공한 동양생명이 2위를 차지했다.

신한생명과 동부생명은 각각
4.68%의 금리를 제공해 나란히 3위에 올랐다. 동부생명의 금리는 전월과 동일했으며 신한생명의 금리는 전월(4.70%)보다 0.03%P, 전년 동월(4.78%)보다 0.1%P 인하됐다.

한화생명은
4.65%의 금리를 제공해 5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화생명의 금리는 전월(4.67%)보다 0.02%P, 전년동월(4.79%)보다 0.14%P 인하됐다.

이어 현대라이프생명이
4.57%, 교보생명 4.56%, 삼성생명 4.50%, 라이나생명 4.50%, ABL생명 4.49%, DGB생명, 4.49%, KDB생명 4.49%, 롯데손보 4.45%, 미래에셋생명 4.44%, 메리츠화재 4.41% 순이었다.

반대로 금리연동형 보험계약대출 금리가 가장 낮은 곳은 더케이손해보험으로 전월
(3.55%)보다 0.03%P 인하된 3.52%의 금리를 제공했다.

이어 농협손해보험
3.91%, BNP파리바카디프생명 4.01%, 처브라이프생명 4.02%, 농협생명 4.02%, KB생명 4.04% 순이었다.

금리확정형 보험계약대출 금리가 가장 높은 곳은 삼성생명으로
8월 기준 9.23%의 금리에 대출을 제공하고 있다. 전월(9.22%)보다 0.01%P 인상된 수치다.

이어 현대라이프생명이
8.23%, 한화생명 8.01%, 교보생명 8.00%, 흥국생명 7.93%, KDB생명 7.68%, ABL생명 7.63%, 동양생명 7.62%, 메트라이프생명 7.50%, 처브라이프생명 7.50% 순이었다.

반대로 금리가 가장 낮은 곳은 전월과 동일한
4.03%의 금리를 제공하고 있는 농협생명이 차지했다. 이어 하나생명 4.57%,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4.99%, 더케이손해보험 5.02%, MG손해보험 5.04%, 농협손해보험 5.24% 순이었다.

보험계약대출이란 소비자가 가입한 보험계약금의 해지환급금 범위 내에서 대출을 제공하는 상품으로 담보 대출의 성격을 가지고 있어 신용대출보다 대출을 받기가 쉽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보험의 경우 계약기간을 유지하지 않을 시 원금이 보장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보험계약대출을 선택하는 소비자가 많다.

보험계약대출은 크게 기준금리가 확정된 금리확정형과 변동 기준금리가 적용되는 금리연동형으로 나뉜다
. 보헙계약대출의 경우 일반 신용대출과 달리 보험 상품 계약 당시 적용된 이율이 기준 금리가 된다. 즉 가입 상품의 금리가 5%였다면 보험계약대출의 기준 금리 역시 5%로 적용되는 셈이다금리확정형과 금리연동형의 대출금리가 큰 폭으로 차이나는 이유다.

금리확정형 보험 상품은 고금리 상품으로 현재는 판매되지 않고 있으나 과거 다수의 보험사들을 통해 판매됐던 상품이다
.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