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유성용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올 들어 해외출장으로 비행한 거리가 261000km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과 부산을 410번 왕복할 수 있으며, 지구를 7바퀴 돌 수 있는 거리다. 올 들어 하루에 약 860km씩 이동한 셈이다.

10
일 데이터뉴스가 지난 1월부터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의 해외출장 동선을 분석한 결과, 정 부회장은 올해 들어 거의 매달 두 차례 이상 해외출장 강행군을 펼치고 있다.

1
월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스위스 제네바로 날아가 CES 2017과 다보스포럼에 참석했다. 2월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현지 시장점검을 했고, PGA 제네시스 오픈 참관을 위해 미국 LA행에 올랐다. 3월에는 스위스 제네바 모터쇼를 참관한 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와 베트남 하노이에서 시장을 점검했다. 1~3월 정 부회장이 비행한 거리만 11km가 넘는다.

4
월과 5월에도 각각 미국과 중국, 터키와 이스라엘에서의 해외출장 일정을 소화했다. 6월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순방길에 동행했다. 하반기 들어서도 인도 첸나이, 오만 무스카트, 덴마크 코펜하겐, 독일 등으로 떠나 시장 점검에 나섰다.

정 부회장이 올 들어 지금까지 해외출장 횟수는 총
17회에 달한다. 지난해에도 9번 해외출장길에 올랐지만 올해는 10월이 채 안 돼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이는 정 부회장이 숨고르기에 나선 정몽구 회장을 대신해 경영 일선에서 두 배로 뛰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지난해 정 회장이 점검했던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도 올해는 정 부회장의 몫이 됐다.

정 회장은 지난해
8월과 9월 약 한 달여 기간 동안 미국과 유럽 출장길에 오르며 4km를 비행하는 노익장을 보였다. 1938년생인 정 회장은 당시 78세로 해외 출장에 나선 공정위 지정 52개 대기업 그룹 총수 중 나이가 가장 많았다.

하지만 정 회장은 올 들어서는 정중동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
. 그 빈자리를 정 부회장이 채우고 있는 셈이다.

정 부회장의 광폭행보는 후계구도를 더욱 공고히 하는 효과도 있지만 현대기아차가 중국과 미국 등 해외시장에서 부진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현장 경영으로 글로벌 판매 강화와 미래자동차 시장 선점에 나서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지난
8월까지 해외 판매 대수가 2409325대로 전년 동기 대비 9.1% 감소했다. 기아차 역시 1759130대로 7.8% 줄었다. 여기에 현대기아차의 국내 판매 역시 799375대로 전년 대비 증가대수가 100대에 불과할 정도로 정체된 상황이다.

올 상반기 실적도 좋지 못하다
. 현대차는 매출이 1.4%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6.4% 감소했다. 기아차는 매출(-2.5%)과 영업이익(-44%)이 모두 줄었다.

한편 현대차는 전기차와 함께 수소차를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아 세계
5위 자동차 제조사의 지위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최근 해외 출장지인 덴마트도 수소차와 연관이 있는 곳이다. 현대차는 지난 2011년 코펜하겐시와 수소차 시범보급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2013년 투싼ix 수소차 15대를 전달했다.

s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