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상승속 금융권 주담대금리 제일 비싼곳, 현대라이프생명

9월 평균금리 4.19%로 금융권 최고...흥국생명 4.01%로 2위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현대라이프생명의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가 금융권(은행·손해보험·생명보험) 주요 기업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금리 순위 3위를 차지했던 흥국생명이 2위에 올랐고, 농협생명은 3위에 이름을 올렸다.

23
일 데이터뉴스가 금융협회(전국은행엽합회·손해보험협회·생명보험협회)에 9월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공시한 30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현대라이프생명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4.19%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라이프생명의 금리는 금융권
(은행·손해보험·생명보험)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단순 합산한 평균 금리인 3.53%0.66%포인트 상회한다.

9월 공시자료는 8월 중 취급된 대출을 기준으로 집계되며 고정금리와 변동금리의 구분 없이 분할상환방식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기준으로 작성됐다. 또 평균 금리는 기준금리와 가산금리가 합산된 등급별 금리의 평균치를 의미한다.

9
월 기준 현대라이프생명의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는 4.19%로 금융권 최고치다. 직전달인 8(4.28%)보다는 0.09%포인트 떨어졌지만, 지난해 동월(4.08%)보다는 0.11%포인트 상승했다.

현대라이프생명의 주택담보 대출 기준금리는 등급에 관계없이 2.56%로 동일했는데 이는 생보업계 최고치로 생보사 평균 기준금리인 1.92%보다 0.64%포인트나 높다. 현대라이프생명의 평균 가산금리는 1.63%.

이어 흥국생명이
4.01%의 금리로 2위를 차지했다. 흥국생명의 평균 금리는 직전달(3.93%)보다 0.08%포인트, 전년 동월(3.09%)보다 0.92%포인트 증가하면서 지난 8(3)보다 순위가 한단계 상승했다. 흥국생명의 평균 기준금리는 1.94%, 가산금리는 2.07%.

3·4
위는 각각 농협생명과 흥국화재가 차지했다.

지난달
주담대 평균금리 순위’ 6위에 머물렀던 농협생명은 평균 금리가 직전달(3.76%)보다 0.21%포인트, 전년 동월(3.09%)보다 1.14%포인트 증가한 3.97%로 집계되면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흥국화재 평균 금리는 직전달
(3.76%)보다 0.55%포인트, 전년 동월(3.3%)보다 0.66%포인트 증가한 3.96%로 순위 변동은 없었다.

한화손해보험은
3.9%의 금리로 5위를 차지했고 이어 현대해상 3.89%, 신한생명 3.77%, 교보생명 3.71%, 한화생명 3.68%, KDB산업은행 3.66% 순이었다.

KB손보 3.57%, DGB대구은행 3.54%, 제주은행 3.53%, 삼성생명 3.53%, 농협손해보험 3.52%주택담보대출금리 TOP15'에 이름을 올렸다.

반대로 평균 금리가 가장 저렴한 곳은 한국씨티은행
3,01%, ABL생명 3.07%, SH수협은행 3.1%, 스탠다드차타드은행 3.16%, KB국민은행 3.27% 순으로 나타났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