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영업실적 증가에도 재무비율 뒷걸음질

3년새 ROE 1.5%P, ROA 0.5%P 각각 감소…회사측 "증자 탓"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데이터뉴스=박시연 기자] 삼성증권의 영업실적이 3년 전보다 크게 개선됐음에도 불구하고 재무비율은 오히려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수익성 지표 중 하나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의 경우 1.5%포인트 감소했다.

6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삼성증권의 영업실적을 분석한 결과, 삼성증권의 3분기 개별기준(누적기준) 자산 규모는 35조36945억 원, 누적 영업이익 2674억 원, 당기순이익 2025억원으로 집계됐다. 3년 전인 20143분기보다 자산규모는 57.1%, 영업이익은 125.7% 증가하고 당기순이익은 2.4% 감소한 수치다.  

이처럼 순수수료손익과 순이자손익 증가로 영업이익이 크게 개선됐지만, 재무비율은 되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의 올해 3분기 개별기준 자산규모는 353694억 원, 영업이익 2674억 원이다. 3년 전보다 각각 57.1%, 125.7%씩 증가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2025억 원으로 지난 20153분기보다 2.4% 감소했으나 2015년 당시 삼성자산운용 매각 차익으로 일회성 이익이 발생했던 점을 감안하면 증가한 상태다.

증권사 본업인 순수수료손익과 순이자손익 역시 각각 125.7%, 25.3%씩 증가한 3538억 원, 3028억 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ROA, ROE 등의 재무비율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분기 기준 삼성증권의 ROA0.8%3년 전(1.3%)보다 0.5%포인트 감소했다. ROE6.7%3년 전(8.2%)보다 1.5%포인트나 감소한 상태다.

부채비율 증가폭은 더 두드러진다. 삼성증권의 3분기 기준 부채비율은 721.6%로 한국추자증권(777.7%), NH투자증권(752.7%)과 비교하면 낮은 수치다. 그러나 3년새 증가폭은 180.8%4개 기업 가운데 가장 크다. 같은 기간 한국투자증권의 부채비율은 150.8% 증가했고 NH투자증권은 688.7% 감소했다. 4개 증권사 평균 역시 787.5%에서 668.1%119.4%포인트 감소한 상태다.

이에 대해 삼성증권 관계자는 "재무비율 감소는 증자로 인한 것"이라며 "영업이익 등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si-yeon@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