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건설산업, 기간제 근로자 비중 상장 중견건설사 '톱'

2019년 연말 기준 39.8%로 전년 대비 8.8%p↑…상장 중견건설사 6개 기업 평균 29.0%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계룡건설산업의 기간제 근로자 비중이 중견 상장건설사 6개 기업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말 기준 기간제 근로자 비율은 39.8%로 집계됐다.

12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태영건설, 한신공영, 계룡건설산업, 금호산업, 한라, 아이에스동서 등 상장 중견건설사 6사의 직원 수 추이를 분석한 결과, 연말 기준 총 근로자 수는 2018년 7683명에서 2019년 7476명으로 2.7%(207명) 감소했다.

같은 기간 기간제 근로자 수는 2276명에서 2170명으로 4.7%(106명) 줄었다. 전체 근로자 중 차지하는 비율은 29.6%에서 29.0%로 0.6%포인트 하락했다.

기간제 근로자 비율을 기업별로 살펴보면, 계룡건설산업의 비율이 타 기업 대비 높았다. 계룡건설산업의 지난 해 연말 기준 기간제 근로자 비율은 39.8%로, 6개 기업 합계(29.0%)와 10.8%포인트의 격차가 나타났다.

전체 근로자 1396명 가운데 556명이 기간제 근로자다. 각각 직전년도(1226명, 380명) 대비 13.9%(170명), 46.3%(176명)씩 증가했다.

계룡건설산업의 기간제 근로자 비율은 2018년 말 기준 31.0%로 집계되며 상장기준 중견건설사 6개 기업 가운데 4위를 차지했다. 1년 새 8.8%포인트 증가하며 2019년에는 1위로 3계단이나 상승했다.

계룡건설산업의 연말 기준 기간제 근로자 수는 지난 2015년 이후 증가세를 그리고 있다. 실제로, 2015년 284명에 그쳤던 기간제 근로자 수는 2016년 322명, 2017년 354명, 2018년 380명, 2019년 556명으로 4년 새 95.8% 늘었다. 이 기간 기간제 근로자 비율 역시 2015년 28.7%에서 2019년 39.8%로 11.1%포인트 상승했다. 

계룡건설산업에 이어 한라의 기간제 근로자 비율이 두 번째로 높았다. 총 근로자 1072명 가운데 422명이 기간제 근로자다. 전체 근로자 가운데 39.4%를 차지했는데, 계룡건설산업(39.8%)과 0.4%포인트의 격차가 나타났다. 근로자 수와 비율이 직전년도(365명, 34.1%) 대비 15.6%, 5.3%포인트씩 상승했다.

6개 건설사 가운데 아이에스동서의 기간제 근로자 비율이 가장 낮았다. 총 근로자 1297명 가운데 기간제 근로자는 61명에 그쳤다. 전체의 4.7%를 차지했다. 상장 중견건설사 가운데 기간제 근로자 비율이 한 자릿수를 기록한 곳은 아이에스동서가 유일하다.

아이에스동서의 기간제 근로자 비율은 6개 건설사의 합계(29.0%)와 계룡건설산업(39.8%) 대비 24.3%포인트, 35.1%포인트씩의 격차가 나타났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