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 ‘AI 챗봇’, 대학가 언택트 교육 서비스로 인기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자사의 서비스형 인공지능(AI) 챗봇 ‘현명한 앤써니(WISE Answerny)’가 지난해부터 전국 대학가에 도입되며 빠르게 영역을 확대해 가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대학가를 포함한 교육산업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가 활성화되며 패러다임 전환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분야인 만큼, 각 대학의 교육체제와 학사 행정에 맞춤화된 비대면 서비스가 집약된 인공지능 챗봇이 빠르게 도입되며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다. 

와이즈넛은 이러한 대학가들의 변화에 맞춰 수년 전부터 금융, 유통, 의료, 제조, 공공분야 등에 도입하며 쌓아온 AI 챗봇 기술과 노하우를 대학 학사행정에 맞춤화된 챗봇 서비스로 제공해오며 언택트 학사행정 대표 서비스로 자리 잡으며 입소문을 타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예로 중앙대 챗봇 ‘찰리’, 건국대 입학상담 챗봇 ‘쿠봇’, 명지대 ‘마루봇’, 아주대 ‘새봇’, 경상대 ‘필봇’, 인천대 국제교류원 외국인 대상 챗봇 ‘인혁이’ 등이 성공적 구축을 통해 활발히 사용 중이며, 서울대, 이화여대를 포함한 전국 유수의 대학이 다양한 맞춤형 챗봇을 개발 중이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교육분야는 언택트 시대 핵심 산업으로써 지금의 변화를 발 빠르게 받아들이고 준비해 단발적인 코로나19 대응이 아닌 학사지원 및 교육 패러다임을 바꿔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와이즈넛은 이러한 변화의 선두에서 학생들과 교직원 등이 불편함 없이 양질의 콘텐츠와 행정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언택트 학사행정 대표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명한 앤써니는 와이즈넛이 산업 전반에 AI 챗봇 소프트웨어를 국내 최다 구축하며 인정받은 기술력과 노하우가 집약된 서비스형 AI 챗봇으로, 기획부터 제작, 운영·관리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사용기간과 지식 데이터의 범위에 따른 합리적인 이용과금 정책을 도입하고 있어 고객의 비즈니스 환경·예산·인력 등에 따라 선택적으로 도입할 수 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