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시스템 UI개발툴 ‘엑스빌더6’, 자동 제너레이션 제공

개발 실수 최소화, 개발속도 향상 가능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토마토시스템(대표 이상돈)은 사용자 인터페이스(UI) 개발툴 ‘엑스빌더6’의 개발 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코드(No Code) 방식의 ‘자동 제너레이션’ 기능을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자동 제너레이션은 위지윅 방식으로 코딩없이 소스가 자동 생성되는 기능이다. 코딩을 하지 않더라도 간단한 동작만으로 필요한 코드가 생성된다.

개발자가 화면 타입, DB테이블, 데이터 CRUD(데이터 생성, 수정, 업데이트, 삭제) 여부 등을 선택하면 UI와 서버단의 소스가 자동 완성된다. 이는 기본적인 기능 구현 등 단순 반복작업을 자동화해 개발자의 업무 피로도를 낮추고 업무효율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토마토시스템은 이 기능을 이용하면 프로젝트 개발속도를 높일 수 있으며, 코딩의 위험을 줄이면서 손쉽게 개발 표준을 적용,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어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이미 일부 프로젝트에서 이 기능을 이용해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으며, 단순히 개발 생산성 향상 이상의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엑스빌더6는 UI 개발을 위한 다양한 기능으로 최적화된 화면을 제공하며 특히 사용자정의컨트롤(UDC), 공통 모듈, UI 템플릿 등을 이용해 블록조립 방식의 개발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또 가상돔 기능을 이용해 화면의 변경된 부분만 감지, HTML DOM 변경을 최소화한다. 

이상돈 토마토시스템 대표는 “급증하는 개발업무로 개발자의 업무 부담이 날로 증가되고 있다”며 노코드 및 로우코드 방식의 자동 제너레이션은 개발 실수를 최소화하고 개발속도를 향상시킬 수 있어 개발 품질 향상과 생산성 증진을 위해 꼭 필요한 기능”이라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