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매출 급감…자체공사부문 '폭삭'

토목부문 성장했지만 전체매출 13.0%↓…자체공사부문 매출 58.6%↓ 영업이익 84.4%↓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HDC현대산업개발 자체공사부문 매출과 영업이익이 급감했다. 매출은 반토막 이상이 났고, 영업이익은 84.4% 감소했다. 토목 부문이 홀로 매출을 늘렸지만, 전체 매출 하락을 막아내진 못했다.

30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HDC현대산업개발의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2020년 매출이 3조6702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년(4조2164억 원) 대비 13.0% 줄었다.

사업부문별 매출을 살펴보면, 토목을 제외한 모든 사업이 부진했다. 

그 중 자체공사의 매출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자체공사는 직접 토지를 매입해 인허가, 시공 등을 모두 수행하는 사업이다. 일반 도급공사보다 수익성이 높은 사업으로 평가된다.

자체공사의 연간 매출은 2019년 7862억 원에서 2020년 3252억 원으로 58.6% 급감했다. 이에 대해 HDC현산 관계자는 "2019년에 회계기준상 매출인식이 되는 신규현장이 많았던 탓"이라고 설명했다.

자체공사는 2019년 총 매출 가운데 18.6%를 차지했다. 외주주택(2조8683억 원, 68.0%)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타 건설사의 자체사업 비중과 비교해도 월등히 높은 수치다. 사업보고서상 자체사업 비중을 공시한 GS건설, 포스코건설은 3.8%, 8.0%씩을 차지하는 데 그쳤었다. 하지만 올해 매출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차지하는 비율 역시 8.9%로 9.7%p 내려앉았다. 

매출이 줄어들며 해당 사업부문의 영업이익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2020년 영업이익은 294억 원으로, 전년(1885억 원) 대비 84.4% 하락했다. 2019년 24.0%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며 높은 수익성을 자랑했지만, 지난해에는 9.0%에 그치며 한 자릿수로 하락했다.

하지만 자체공사를 제외한 사업부문은 모두 수익성을 끌어올리는 데 성공하며 총 영업이익은 성장세를 그렸다. 연간 영업이익은 2019년 5515억 원에서 2020년 5858억 원으로 6.2% 증가했다.

매출이 홀로 증가한 토목 부문의 영업이익이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2019년 52억 원에서 2020년 253억 원으로 386.5% 급증했다. 이어 외주주택 부문이 3742억 원에서 5238억 원으로 40.0% 늘었다. 일반건축부문은 -125억 원에서 250억 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