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 반려동물 질병진단 위한 AI 학습 데이터 구축 착수

첨단 펫테크 통해 동물의료 등 데이터 기반 생태계 넓히고 신사업 활성화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반려동물 AI 학습 데이터 구축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이노그리드와 건국대, 강원대, 경상국립대, 경북대, 충남대, 비투엔, 지케스, 주요 동물병원 관계자들이 7일 경기도 가평 마이다스호텔&리조트에서 열린 착수발표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이노그리드


클라우드 및 디지털 전환(DT) 전문기업 이노그리드(대표 김명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의 2021년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 중 ‘반려동물 질병진단을 위한 영상 데이터 구축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반려동물 질병진단을 위한 AI 학습 데이터 구축사업은 총 사업비 38억 원으로, 반려동물의 질병을 진단하기 위한 AI 기술 및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대규모의 학습용 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노그리드는 이를 위해 참여기관들과 반려동물 수의영상 데이터를 확보하고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에 나선다. 다양한 반려동물의 부위별 질병진단 데이터 수집부터 활용까지 전주기 데이터 구축사업으로 데이터 설계 및 수집, 가공, 활용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의 기회를 만들고, 생태계 활성화와 신사업 발굴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이노그리드는 반려동물의 수의영상 데이터 복부질환 30만 장, 흉부질환 15만 장, 근골격계 질환 15만 장의 반려동물 수의영상 원천 데이터 확보를 위해 건국대, 강원대, 경상국립대, 경북대, 충남대 산업협력단, 전국 주요 동물병원과 함께 원천 데이터 확보와 지케스의 데이터 가공 플랫폼을 활용해 수집된 원천 데이터를 AI 학습용 데이터로 가공한다. 또 비투엔의 데이터의 품질관리를 통해 정제된 AI 학습용 데이터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크라우드 소싱을 통한 고용인력 창출과 경진대회를 통한 데이터 개방 혁신으로 사업화할 수 있는 생태계를 제공한다.

이노그리드는 지난해 반려동물의 수의학 영상 데이터의 빠른 AI판독과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건국대 동물병원을 주축으로 올해 전국의 30여개 주요 동물병원과 학습용 데이터 구축(PTS, Pet-TechStack)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반려동물의 다양한 질병을 빠르고 정확하게 AI 판독하는 ‘팅커펫(Tinker Pet)’ 서비스 개발에도 집중하고 있다.

동물병원 관계자는 “사람의 경우 환자와 의사가 직접 대화를 통해 증상을 말하며 진료를 받을 수 있으나 수의사의 경우 반려동물 보호자의 간접적인 설명에 의존하다 보니 부정확한 정보들로 인해 진료함에 어려움이 많았다”며 “엑스레이, CT, ·MRI 등 영상진단 학습 데이터와 클라우드 기반 영상AI 판독 서비스를 통해 더 빠르고 간편하고 정확하게 진단하고, 지속적인 데이터 구축을 통해 질병의 판독범위도 획기적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이번 반려동물 AI 데이터 구축사업을 통해 반려동물의 삶의 질을 높이며 사람과 안전하게 공존할 수 있는 중요한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며 “코로나19와 언택트 시대에 반려동물 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혁신 서비스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생태계 구축과 기술개발 및 투자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