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난테크놀로지,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와 맞손

실시간 온라인 미디어 심화 분석 서비스 ‘펄스케이’ 활용영역 확장 및 분석역량 강화 기대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실시간 온라인 미디어 심화 분석 서비스 ‘펄스케이’ 이용화면 / 사진=코난테크놀로지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코난테크놀로지(대표 김영섬)는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센터장 김난도)와 협력해 분석역량 강화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업을 통해 실시간 온라인 미디어 심화 분석 서비스 ‘펄스케이(pulseK)’는 비정형 데이터 분석영역을 서술적 분석과 진단 분석을 넘어 예측 및 규범 분석단계까지 확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협업의 일환으로 펄스케이는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에서 매년 발간하는 ‘트렌드코리아 2022’ 비정형데이터 분석파트에 참여했다. 일반적으로 소셜 분석은 트렌드 리뷰에 주로 활용되지만, 2022년 트렌드를 앞서 보는 ‘예측’ 파트에 펄스케이가 활용된 점에서 뜻깊다.

또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에서 운영하는 미디어를 활용해 다양한 홍보활동도 함께 한다. 데이터 분석으로 트렌드나 이슈에 대해 살펴보는 고정 코너를 유튜브 채널 ‘트렌드코리아TV’에서 기획해 제작할 예정이며, 이밖에도 양측은 지속적으로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김난도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장은 이번 협업에 대해 “새로운 트렌드의 출현과 변화방향을 이해하기 위한 방법론으로 데이터 기반 분석을 보강함으로써 결과의 신뢰도와 타당도가 한층 향상됐다”고 평가했다.

이문기 코난테크놀로지 데이터사이언스사업부 이사는 “협업을 통해 펄스케이의 활용영역이 더욱 확장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데이터에 기반한 온라인 비즈니스에서 펄스케이는 소비자나 시장을 이해하기 위한 필수 요소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펄스케이는 코난테크놀로지가 2012년 내놓은 실시간 온라인 미디어 심화 분석 서비스다. 

코난테크놀로지는 183억 건 문서에 대한 실시간 분석을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는 펄스케이가 유일하며, 산업, 사회문화 트렌드 분석은 물론 정책현안과 여론분석, 온라인 평판, 리스크 탐지까지 각 분야의 이슈를 파악하고 심층분석 결과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또 설치가 필요 없는 SaaS 서비스로, 트위터, 인스타그램, 커뮤니티 등에서 새 글이 공개되면 1시간 내에 수집과 분석이 이뤄져 신속하게 실시간 이슈를 파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