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국내 ICT 시장 35조1500억원…올해보다 3.2% 성장

메타버스, 클라우드, 빅블러, ESG 등 주요 이슈 부각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자료=KRG


내년 국내 ICT 시장 규모가 올해보다 3%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IT시장조사기관 KRG는 ‘2022년 국내 ICT 마켓 전망(Market Forecast)’ 보고서를 통해 2022년 국내 ICT 시장이 전년 대비 3.2% 성장한 35조1500억 원으로 예상된다고 6일 밝혔다. 

올해 국내 ICT 시장은 지난해보다 5.1% 성장한 34조500억 원으로 집계됐다. KRG는 올 한 해 코로나19로 대내외적으로 힘든 시기를 겪었지만, 비대면 서비스가 시장의 주류로 부상하면서 관련 수요가 시장을 확대하는데 일조했다고 해석했다.

2022년 국내 기업들의 우선순위로 꼽는 IT 이니셔티브는 ‘기존 시스템 안정화 및 효율성 제고’였다. 업종을 망라하고 대부분의 기업이 기존에 구축된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퍼포먼스를 업그레이드하는 방안을 첫 순위로 꼽았다. 

이어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추진이 두 번째 순위로 언급됐다.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은 비대면 서비스가 보편화되면서 기업마다 내외부 업무에 디지털화를 적극 추진 중이다. 

이어서 ‘신규 시스템 구축’과 ‘보안 시스템 강화’, ‘비용절감 및 운영비용 효율화’ 순으로 나타났다. 

1년 전과 비교해 비용절감 부문이 후 순위로 밀려난 게 특징이다. 비용절감 같은 소극적 이슈에 대응하기보다 신규 시스템 구축과 같은 공격적 투자를 더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국내 기업들의 전략적 IT 투자 순위로는 ‘클라우드 도입 및 확대’가 1순위를 차지했다. 이를 반영하듯 국내 기업들의 2021년 클라우드 지출도 전년 대비 15.5% 증가했으며, 전체 IT 지출 중 12%를 클라우드 예산으로 집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클라우드 시장은 2022년에도 1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2순위로는 빅데이터 구축이, 3순위는 인공지능(AI) 기술 접목이 꼽혔다. 

이밖에 스마트 팩토리 구축, 블록체인, 핀테크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KRG는 2022년 국내 ICT시장의 주요 이슈로 클라우드, 메타버스, 빅블러(Big Blur), 컨버전스, AI고도화, ESG 등을 꼽았다. 

최근 가장 주목받는 메타버스와 관련, KRG는 메타버스가 제2의 인터넷 붐을 몰고 올 가능성이 크며, 2022년에는 업종 불문하고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프로젝트 및 활용사례가 폭넓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업종간 경계가 무뎌지고 융합되는 빅블러 현상도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이미 이종간 다양한 제휴와 인수합병이 나타나고 있는데, 게임사와 금융권의 제휴 바람, 통신사의 탈통신전략 등이 그 사례이다. 

ESG와 관련해서도 이를 지원하기 위한 IT인프라 지원시스템 도입과 대내외 업무 프로세스에 ESG를 구현하는 시스템이 가동될 전망이다. 

한편, 국내 기업들의 매출 대비 IT 지출 비율은 0.5% 수준으로, 여전히 글로벌 기업의 3.4%대와 비교해 현저히 낮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