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OLED 소재특성 평가 시뮬레이션 플랫폼 구축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과 플랫폼 공동개발해 일반 공개…협력사들과 상생협력 강화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엔지니어가 Sync-OLED 플랫폼을 활용해 시뮬레이션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 /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대표 최주선)는 OLED 패널 성능 향상의 핵심인 유기 재료 생태계를 강화하고 실력 있는 협력사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소재 특성 평가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6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슈퍼컴퓨팅응용센터와 공동으로 OLED 소재의 특성을 사전 평가하는 시뮬레이션 플랫폼 ‘Sync-OLED’를 개발해 일반에 공개했다.

Sync-OLED는 OLED 소재 고유의 기본 특성 외에도 전하 이동도 등 OLED 성능과 밀접하게 연관되는 복합적인 특성을 시뮬레이션 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은 삼성디스플레이의 기존 협력사뿐 아니라 소재기업 및 연구기관 등이 별도의 사용 동의만 거치면 사용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협력사들이 소재특성을 자체적으로 시뮬레이션하기 위해서는 소프트웨어 구입과 전문인력 고용에 수 억 원의 비용이 소요된다. 또 전문 소프트웨어 사용이 가능한 슈퍼 컴퓨팅 서버를 갖추기 위해 수 십 억 원의 초기 투자비용도 발생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러한 협력사들의 시뮬레이션 인프라를 지원하기 위해 2020년부터 2년간 한국과학기술정보원 슈퍼컴퓨팅응용센터와 함께 유기 소재 시뮬레이션툴을 개발하고 플랫폼 서버를 슈퍼컴퓨팅응용센터에 구축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