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총 톱10 게임사 직원 1만명 돌파…크래프톤 증가폭 최대

2020년 9418명→2021년 1만845명, 15.2%↑…크래프톤 1년 새 400명 넘게 늘려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시가총액 톱10 게임사 직원수가 1만명을 돌파했다. 이들 업체는 작년 한해 우수인력 확보경쟁을 펼치며, 전년에 비해 직원수를 15% 넘게 늘렸다. 

27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시가총액 상위 10개 게임사의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의 2021년 말 직원은 1만845명으로 집계됐다. 1년 전인 2020년 말 9418명에서 1427명(15.2%)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게임업계가 개발자 채용에 심혈을 기울이며 관련 직원이 늘어났다.

특히 크래프톤의 증가폭이 가장 컸다. 2020년 1171명에서 2021년 1616명으로 445명(38.0%) 늘리며 업계서 가장 많이 증가했다.

크래프톤 관계자는 "2021년의 경우, 사업의 확장에 따라 신규 고용을 늘렸다"며 "올해도 각 직무에서 필요한 인원을 수시로 채용하고 있으며, 좋은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도 4224명에서 396명(9.4%) 늘어난 4620명으로 집계됐다.

컴투스(1048명→1231명)와 펄어비스(760→930)도 183명(17.5%), 170명(22.4%)씩 증가하며 뒤이었다.

위메이드와 카카오게임즈는 2020년에는 120명, 372명 2021년 175명, 427명으로 55명(45.8%, 14.8%)씩 늘어났다.

넷마블도 768명에서 54명(7.0%)씩 증가한 822명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골프존(425명→459명), 컴투스홀딩스(265명→285명), 더블유게임즈(265명→280명)도 두 자릿수씩 증가했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