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지역사회 공헌 활동 줄였다

프로젝트수도 기부금액도 축소…2022년 사회적 책임 활동 확대 의지 밝혀 기대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21년 카카오뱅크의 사회 공헌 투자가 미흡했다. 특히 지역사회공헌 활동은 프로젝트수도, 기부금액도 전년에 비해 모두 줄었다. 

13일 데이터뉴스가 카카오뱅크가 공시한 2021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지역사회공헌 활동 등 지표들이 전년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사회 공헌 프로젝트 개수는 2019년 6개, 2020년 13개 2021년 5개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기부금액은 1억1500만 원→3억2900만 원→2억5300만 원으로 나타났다. 2019년과 2020년 대비 프로젝트 수가 줄었고, 기부금액은 2020년 대비 23.1% 감소했다.

임직원 참여활동의 경우 2019년 105명이 280시간의 봉사를 진행했지만 2021년에는 참여인원 25명, 봉사시간 100시간에 그쳤다.

활동이 전무했던 2020년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임직원 참여활동이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보고서에서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는 "2022년, 카카오뱅크는 새로운 시즌(Season)을 맞이한다"며 "이번 시즌에서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우리 사회와 더 긴밀하게 연결하는 사회적 책임 활동을 확대하고, 환경과 지배구조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경영활동을 강화한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말 대표이사 직속의 ESG팀을 신설한 바 있다. 또,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설치하며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이에 2022년 카카오뱅크의 사회 공헌 투자 지표에 관심이 쏠린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