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통합 보안전략 컨퍼런스 ‘안랩 ISF 2022’ 성료

  •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강석균 안랩 대표가 지난 21일 열린 ‘안랩 ISF 2022’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안랩


안랩(대표 강석균)은 지난 22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안전한 클라우드, 회복력 있는 전환’을 주제로 통합 보안전략 컨퍼런스 ‘안랩 ISF 2022’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3년 만에 다시 오프라인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 강석균 안랩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안랩은 국내 유일의 통합 보안 벤더로서, 과거부터 통합의 가치를 강조해왔다”며 “안랩은 보안 솔루션과 서비스의 유기적 통합으로 고객들이 지켜야하는 다양한 보안영역을 보호하고, TDR(Threat Detection & Response) 베스트 프랙티스를 성공적으로 실현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키노트 세션에서는 이옥연 한국정보보호학회장(국민대 정보보안암호수학과 교수)이 ‘보안 패러다임의 변화와 미래 보안의 키워드 제언’을 주제로 양자컴퓨팅, 6G, 드론 등 새로운 기술환경의 등장 속에 보안업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제안했다.

이어 전성학 안랩 연구소장이 ‘IT의 미래, 보안의 미래’를 주제로 클라우드 네이티브, XDR(eXtended Detection & Response), ZTNA(Zero Trust Network Access) 등 보안의 최신 트렌드를 소개했다.

이상국 안랩 마케팅본부장은 ‘3C(Consolidation, CSMA, CNAPP)로 이해하는 통합 보안 전략’을 주제로 안랩의 보안 아키텍처와 신속하게 실행 가능한 통합 보안 전략을 소개했다.

이어진 발표 세션은 ▲시큐리티 인텔리전스 ▲시큐리티 리스폰스 ▲시큐리티 퍼스펙티브 등 3개 트랙으로 나눠 진행됐다. 

이밖에도 전시 부스에서는 안랩을 비롯해 제이슨, 나온웍스, 안랩블록체인컴퍼니 등 자회사와 투자사 등이 주요 솔루션과 서비스를 시연하고 고객에게 맞춤형 상담을 제공해 호응을 얻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