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존비즈온, 식음료업 특화 ‘동아오츠카 차세대 통합시스템’ 구축

‘ERP 10’ 기반 식음료업종 맞춤형 구축…FoEX 구축방법론, AI 접목으로 AX 생태계 선도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더존비즈온, 식음료업 특화 ‘동아오츠카 차세대 통합시스템’ 구축

▲더존비즈온 ‘ERP 10’ / 사진=더존비즈온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은 동아오츠카(대표 박철호)의 ‘차세대 통합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2022년 4월부터 시작된 시스템 구축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동아오츠카는 제품의 생산,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요구사항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진화된 차세대 정보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특히 신개념 구축방법론인 ‘FoEX(Focused with EXperts)’ 성공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고객사에서 구축을 진행하는 기존 파견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고 더존을지타워에서 전문 컨설턴트와 함께 프로젝트를 수행해 비용 절감, 기간 단축, 상품성 제고 등의 효과를 입증했다.

더존비즈온은 향후 신규 구축 방법론과 인공지능(AI) 기술경쟁력을 접목해 고객사의 비즈니스 혁신을 돕는 AX(AI Transformation) 생태계를 선도해 나갈 방침이다. 실제로 전사적자원관리(ERP) 등 핵심 업무 프로세스에 내재화한 AI 기반 솔루션을 통해 고객의 비즈니스 목표 달성을 지원하고 산업계 전 영역에서 AX 시대를 이끌며 주목받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포카리스웨트·나랑드사이다·오로나민C 등 수많은 베스트셀링 브랜드를 성공시킨 국내 대표 음료기업 동아오츠카의 정보관리 체계를 ‘ERP 10’을 기반으로 식음료업종 특성에 최적화한 사업이다.

더존비즈온은 ERP 10 기본 모듈 프로세스를 바탕으로 동아오츠카의 인사관리, 재무회계 시스템 등을 구축했다. 또 영업 모바일 주문, 납품, 경비 처리 및 모바일 바코드 등의 ERP 모바일 플랫폼과 그룹웨어 연동은 물론, 전자입찰 및 계약관리 등 각종 확장 기능을 탑재했다.

ERP를 중심으로 선입선출(FIFO), 제품이력관리, 판가, 판촉관리 및 마감체계(매출, 원가, 손익) 시스템 등 전사 데이터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연간 300만 건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인프라와 데이터 보호를 위한 전력 무중단, 이중화 환경도 구현했다.

표준원가 기반 실시간 마감체계도 구축해 결산 수행부터 분석에 이르는 소요시간은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게 됐다. 수작업 최소화, 중복업무 제거로 판매, 생산, 납기 대응능력을 제고할 수 있어 업무생산성은 물론 직원 만족도 향상도 기대된다.

더존비즈온 ERP사업부문대표 이강수 사장은 “이번 차세대 통합시스템 구축을 통해 동아오츠카의 경영 및 정보화 인프라를 개선하는 것은 물론 영업과 생산 현장 전반에 걸친 업무 혁신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디지털 전환(DX)을 넘어 AI 전환(AX) 시대를 맞아 고객과 상생하는 AX 생태계를 구축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비즈니스 환경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